한-캐 외교관계 수립일 60주년 기념행사 개최

한-캐 외교관계 수립일 60주년 기념행사 개최

주캐나다한국대사관(대사 임웅순)은 한국-캐나다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첫 행사로 2023.1.12.(목) 한-캐 외교관계 수립일 60주년 기념식을 개최하였다. 

이번 행사는 양국간의 외교관계 수립일(1963.1.14)을 기념하기 위해 주캐나다한국대사관과 주한캐나다대사관이 공동으로 추진한 행사로, 주한캐나다대사관도 같은 날(1.12) 서울에서 동일한 행사를 개최하였다. 

오타와에서 개최된 주캐나다한국대사관 행사에는 임웅순 대사와 캐나다 외교부를 대표하여 Rob Oliphant 외교 정무차관과 Paul Thoppil 아태차관보가 참석했으며, 캐나다 정부 및 의회 인사, 한국전 참전용사, 전직 주한대사, 캐한협회, 오타와 한인회 임원 등 주요인사 60여명이 참석하였다. 한편, Mélanie Joly 외교장관은 오늘 아침 임 대사를 별도로 만나 본인의 불가피한 외교일정으로 이번 행사에 직접 참석하지 못해 아쉽다고 하면서, 수교 60주년 축하 메시지를 전달하였다. 

이번 행사에서는 윤석열 대통령과 메리 사이먼 총독 간에 교환한 축전 전문이 낭독되었으며, 수교 60주년 기념 로고와 한-캐 관계의 60년 역사를 담은 기념 영상이 공개되었다. 

윤 대통령은 축전을 통해 한국전을 통해 맺어진 깊은 신뢰와 우의를 바탕으로 1963년 수교 이래 다양한 분야에서 한-캐간 협력이 비약적 발전을 이루었으며, 양국이 공유하는 가치를 바탕으로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음을 평가하였다. 이어, 수교 60주년을 맞아 양국간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가 더욱 발전해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고 하고,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이먼 총독은 그간 한-캐 FTA(2015년), 한-캐 과학기술협력협정(2016년) 등 양국 관계에 많은 진전이 있었으며, 특히 지난 해 우리 대통령 캐나다 방문 계기 양국 관계가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격상되며 큰 도약을 하였다고 평가하였다. 이어, 양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발표에 이어 수교 60주년을 맞는 2023년이 캐나다와 한국의 공통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하였다. 

수교 60주년 기념 로고는 2022년 9-10월간 진행된 로고 공모전에서 최우수 작품으로 선정된 디자인을 기초로 양국 대사관이 함께 협의를 통해 제작하였다. 로고는 양국을 상징하는 태극 문양과 단풍잎을 기본으로 하였으며, 로고에 사용된 문구인 ‘Stronger Together’은 작년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계기 발표된 공동선언문에서 따온 것이다. 

임웅순 대사는 “수교 60주년을 맞이하여, 올 한 해 지난 60년간 쌓아온 한국과 캐나다의 우정의 역사를 돌아보고, 앞으로의 60년을 위해 양국 관계의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며, “우리 대사관과 각지 총영사관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수교 기념행사에 캐나다 국민과 한인 동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