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따라 달려요~” 로맨틱 라인강 크루즈

“고성 따라 달려요~” 로맨틱 라인강 크루즈

수 많은 전설과 역사를 담고 있는 그림같은 마을, 로맨틱한 고성들이 즐비한 라인강변.

<유럽 10배 즐기기 1> 라인강 크루즈

유럽 여행의 재미를 더해줄 수 있는 것이 크루즈 여행이다. 유럽에서 크루즈를 즐길 수 있는 구간이 여러 군데 있지만 특히 독일 라인강변 구간은 꼭 한번 해볼만한 곳. 수 많은 전설과 역사를 담고 있는 그림같은 마을과 낭만적인 고성들이 즐비한 마을 사이를 유유히 흐르는 라인강을 따라 즐기는 크루즈는 유럽여행 중에서도 아주 환상적인 경험으로 남을 것이다.

유럽여행은 아무래도 기차 여행이 가장 편리하며 유레일패스가 필수. 유레일패스에는 기차 뿐 아니라 상당히 많은 구간의 크루즈가 포함된다. 라인강에서는 쾰른에서 마인츠까지 운행되는 KD Rhine의 크루즈를 이용할 수 있다. 유레일패스가 있 으면 first class를 이용할 수 있으니 당연히 전망이 좋은 2층으로 올라가는 것이 좋다.

길이가 1,232km에 이르는 라인강은 스위스에서 시작해 오스트리아와 리히텐슈타인 국경,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등 6개국에 걸쳐 흐르는 긴 강이다. 이 중 독일의 코블렌츠~빙겐 구간은 ‘로맨틱 라인(Romantic Rhine)’이라 불리는, 가장 빼어난 주변 풍광을 자랑하는 곳으로, 일대는 2002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록되기도 했다.

이중에서도 하일라이트인 보파르트~뤼데스하임 구간을 추천한다. 4시간 정도 크루즈를 하는 동안 강 양쪽으로 쉴 새 없이 예쁜 마을, 비탈에 조성된 포도원과 고성들이 나타나 지루할 틈이 없다. 고성들은 주로 12~14세기에 지어진 것들로, 중세 시대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이 성들은 주로 귀족들의 필요에 따라 지어지기도 했지만 로맨틱한 이유와는 거리가 먼, 지나가는 배의 통행세 등 세금을 받기 위해 지어지기도 했다는데… 성 이름들 중에는 쥐성, 고양이성 이런 특이한 것들도 있다. 고성들 중 많은 곳이 지금은 호텔로 개방되고 있어, 맘만 먹는다면 잠시나마 고성의 주인이 돼 볼 수도 있다.

예쁜 건물들로 가득한 강변 마을 장크트 고아르(St.Goar)에서는 그 유명한 로렐라이 언덕을 지나간다. 이 언덕은 평범한 바위 언덕에 나부끼는 깃발이 있을 뿐이어서 안내 방송과 노래가 아니라면 그냥 지나가버릴 수도 있을 정도. 그래도 관 광객들이 평범한 언덕을 카메라에 담기에 바쁜 것은 역시 ‘전설의 힘’ 때문이리라.

뤼데스하임(Rudesheim)은 라인 강변 중에서도 주변 자연환경이 가장 아름다운 지점에 들어앉아 있어, ‘라인강의 진주’라 불리는 마을로, 독일에서도 관광객이 가장 많은 도시 중 하나.

라인강변의 보석같은 마을 뤼데스하임
라인강변의 보석같은 마을 뤼데스하임

유명한 리슬링 와인 생산지이자 와인 거래의 중심지로, 마을 뒤로 니더발트 고원이 펼쳐져 있고 미로같이 이어진 좁은 거리의 골목골목 마다 중세의 예쁜 목조건물, 옛 숙박업소가 잘 보존돼 있다. 거리에 즐비한 레스토랑과 카페는 여행객 들로 연중 북적댄다.

곳곳의 노천 펍에서는 악사들이 흥겨운 라이브 연주와 노래를 들려주어 떠들썩한 축제 분위기가 거리까지 전해진다. 여름이면 낮에는 물론 밤새 노래와 춤을 즐기는 흥겨운 파티가 계속된다. ♥

이사벨 리

빅토리아투데이 2013년 2월22일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