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코로나 국경 방역 규제 ‘전면 해제’

캐나다, 코로나 국경 방역 규제 ‘전면 해제’

10월 1일부터 방역 제한 없이 출입국 가능

캐나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시행된 국경 출입국 방역 규제를 모두 해제한다. 

장 이브 뒤클로스 보건부 장관, 마르코 멘디치노 공공안전부 장관, 오마르 알가브라 교통부 장관은 26일 오타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마스크 착용, 코로나19 백신 접종, 입국 전후 코로나 사전 검사 및 자가 격리 등 모든 방역 규제를 철회 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10월 1일부터 방역 규제 없이 국경 출입이 가능해진다. 

오마르 알가브라 교통부 장관은 “우리는 그동안 국경 방역 규제가 일시적인 정책이며 상황이 변하면 언제든 철회할 수 있다고 밝혀왔다. 오늘이 바로 그 철회의 날이다. 이제 우리는 10월부터 가족, 근로자, 그리고 우리 지역사회를 연결하는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또 다른 단계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10월 1일부터 다음과 같은 방역 규제가 해제된다.

  • 모든 외국인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캐나다 입국 허용
  • 캐나다 입국자들에 대한 무작위 코로나 검사 중단
  • 캐나다 입국 시 코로나19 증상 모니터링 및 유증상 보고 불필요
  • 연방 정부의 코로나19 관리 앱(ArriveCAN) 사용은 선택 사항
  • 모든 교통 수단에서의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크루즈 여행은 미국 규제에 따라 유지)

뒤클로스 보건부 장관은 “국경 방역 규제가 풀려도 코로나 증상이 있으면 여행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은 여전히 권고사항”이라며 “각 주 정부 방역 규제는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는 검역법에 명시된 전염성 질병 중 하나로 남을 것이며, 캐나다 입국 시 아픈 여행객들은 추가 의료 평가가 필요한지를 결정할 검역관에게 연락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