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토론토, 2026년 FIFA 월드컵 개최 도시로 선정

밴쿠버·토론토, 2026년 FIFA 월드컵 개최 도시로 선정

두 곳에서 10경기 소화…에드먼턴은 탈락

밴쿠버와 토론토가 2026년 FIFA 남자 월드컵 개최 도시로 최종 선정됐다.

FIFA는 16일 오후 생중계 기자회견을 통해 캐나다, 미국, 멕시코 세 나라에서 공동으로 개최하는  2026년 FIFA 남자 월드컵 개최 도시 최종 라인업을 공개했다.

참가국이 기존 32개국에서 처음으로 48개국으로 확대되는 2026 월드컵은 최초 3개국 공동 개최라는 타이틀도 가지고있다. 참가국 확대로 인해 총 80 경기를 치르며, 미국 60경기(11개 도시), 캐나다(2개 도시)와 멕시코(3개 도시)는 각각 10경기 씩을 담당한다.

밴쿠버는 다운타운에 위치한 BC 플레이스에서, 토론토는 BMO 필드에서 경기를 치른다.  약 54,000명이 수용 가능한 BC 플레이스에서는 지난 2015년  FIFA 여자 월드컵 결승전을 포함해 9경기가 치러졌다. 

토론토는 BMO 필드는 약 28,000명의 인원을 수용할 수 있지만 관계자들은 임시 좌석을 사용하여 FIFA가 요구하는 최소 좌석 수인 45,000명까지 수용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다만 10경기가 각각 어떻게 분배될지는 차후 결정된다.

FIFA 생중계 회견에 영상으로 등장한 존 토리 토론토 시장은 “토론토는 전 세계 축구팬을 환영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환영 메시지를 전했다. 케네디 스튜어트 밴쿠버 시장은 최종 발표 후 트위터를 통해 “전 세계 축구팬과 선수들을 빨리 만나길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존 호건 총리는 성명을 통해 “2026년 FIFA 월드컵 밴쿠버 개최를 환영한다”라며 “ BC 주는 관광과 접객업 부문의 경기 부양 효과를 앞으로 수년간 실제로 누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동 개최를 희망한 에드먼턴 커먼웰스 스타디움은 최종 개최지에 선정되지 못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