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부, 5~11세에 화이자 백신 접종 승인… “1차분 이번 주말 도착”

보건부, 5~11세에 화이자 백신 접종 승인… “1차분 이번 주말 도착”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이미지

성인의 3분의 1 투약… “예방 효과 90.7%”

캐나다 보건부가 5~11세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을 승인했다.

보건부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증거에 대한 철저하고 독립적인 과학적 검토 후,  5세에서 11세 사이의 어린이를 위한 이 백신의 이점이 위험보다 더 커 승인을 결정했다”면서 “화이자 백신은 캐나다에서 이 연령대에 사용하도록 승인한 최초의 백신으로 코로나19 퇴치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건부는 임상 시험에서 화이자 백신이 5~11세 어린이의 코로나19 예방 효과가 90.7%로 매우 높고, 심각한 부작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어린이들에게는 성인에게 투약되는 양의 3분의 1인 10㎍(마이크로그램)이 투약되며 3주 간격으로 두 차례 접종된다.

그러나 캐나다 국립면역자문위원회(NACI)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접종 간격을 최소 8주로 늘리면 더 강력한 면역 반응을 생성한다”면서 “또한 더 긴 접종 간격은 청소년과 젊은 층에 드물게 나타나는 심근염, 심장 근육 염증 등 부작용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접종 간격을 8주로 늘리라고 권고했다. 

오늘 승인과 함께 빠르면 다음 주 초부터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필로메나 타시 연방 조달청 장관은 “이번 주말 어린이들을 위한 백신 290만 회분이 도착한다”면서 “이는 접종 가능 연령 어린이들 모두가 1차 접종을 받기에 충분한 양”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