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타리오 10대, 미국인 암호화폐 542억 원 훔친 혐의로 체포

온타리오 10대, 미국인 암호화폐 542억 원 훔친 혐의로 체포

훔친 암호화폐로 게임 계정 구입해 덜미

캐나다 역사상 가장 큰 액수의 암호화폐 사기 범죄를 일으킨 간 큰 온타리오 10대가 체포됐다.

온타리오 해밀턴 경찰은 17일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작년 3월 해밀턴 경찰은 연방수사국(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s)과 미국 비밀경호국 전자범죄 태스크포스(Electronic Crimes Task Force)와 합동으로 조사를 벌여 10대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10대 용의자는 이동통신 네트워크 사업자를 조작하는 방법인 심 스와프(SIM swap) 공격을 통해 피해자의 2단계 인증을 가로채는 수법을 사용해 4,600만 달러 (약 542억 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훔쳤다.

해밀턴 경찰은 “합동 조사단은 도난당한 암호화폐 중 일부가 게임 커뮤니티에서 희귀한 온라인 계정을 구매하는 데 사용된 것을 알아내 이를 추적해, 이 계정의 소유자를 찾아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캐나다 역사상 가장 큰 액수의 암호화폐 사기 범죄로 기록됐다. 

이어 “10대 용의자는 작년 중반에 체포됐으며, 청소년 형사법에 따라 용의자의 이름과 나이는 공개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케네스 커크패트릭 경사는 “암호화폐는 물론 은행 계좌도 비밀번호 관리가 중요하다”면서 “범죄 예방을 위해 각각의 계정마다 비밀번호를 달리하고, 가능하다면 이중 혹은 삼중의 인증 절차를 추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