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국민 67% “재난 지원금 줄이거나 종료해야”

캐나다 국민 67% “재난 지원금 줄이거나 종료해야”

28% “지금 수준을 유지하거나 금액 올려야”

캐나다 국민 다수가 재난 지원금 지급에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 조사 기관 나노스 리서치(Nanos Research) 사가 CTV 뉴스 의뢰로 조사해 8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36%가 연방 정부가 지급하는 재난 지원금을 종료해야 한다고 답했고, 31%는 지금보다 액수를 줄여야 한다고 답해 캐나다 국민 다수가 재난 지원금 지급에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반면 21%는 현 지급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고, 7%만 금액을 지금보다 인상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온타리오(30.2%)와 BC(29.8%) 주민들이 지원금을 인상하거나 현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이 높았고, 반면 퀘벡(74.4%)과 대서양(67.8%) 연안 주민들은 지원금을 줄이거나 중단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이 높았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부총리 겸 재무장관은 지난달 기자회견을 통해 10월 23일로 종료되는 몇몇 지원금을 대체하고 관광업계 등 타격이 심한 기업과 개인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내년 5월 7일까지 74억 달러를 추가로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조사는 2021년 10월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18세 이상의 캐나다인 1,026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및 온라인 무작위 설문조사를 통해 실시했으며,  오차 범위는 +-3.1% 포인트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