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7월 일자리 94,000개 증가… “실업률 7.5%”

캐나다, 7월 일자리 94,000개 증가… “실업률 7.5%”

BC 주 일자리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

7월 전국 일자리가 약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7월 고용 동향에 따르면  전국에서 94,000개 일자리가 추가됐다. 이로써 전국 실업률은 6월 7.8%에서 7.5%로 소폭 개선됐다. 

이 같은 증가는 경제전문가들이 예상한 165,000개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일자리 대부분은 온타리오주(72,000개)가 주도했다. 민간 부문에서 특히 정규직 일자리가 증가분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하지만 전국 일자리 수는 팬데믹 이전인 작년 2월보다 아직 246,000개 부족한 상황이다.  

BC 주 실업률은 6.6%로 전국 최저 수준으로 집계됐는데, 풀타임이 3,300명 증가했고 파트타임은 6,500명이 줄었다. 또한 BC 주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팬데믹 이전 수준(100.5%)으로 고용이 회복했는데 특히 카리부 107.4%, 쿠트니가 105.3%로 높은 회복세를 보였고, 밴쿠버 아일랜드 102.8%, 로어 메인랜드 101.3% 순으로 집계됐다.

밴쿠버의 실업률은 7.3%, 빅토리아는 4.3%로 집계됐다. 

한 경제 학자는 “매달 약 10만 개 일자리가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델타 변이가 4차 확산을 주도하고 있어 경제 회복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