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해외 백신 접종 완료자에 국경 개방한다

캐나다, 해외 백신 접종 완료자에 국경 개방한다

8월 9일 미국민에… 9월 7일부터 전 세계에 개방

캐나다 정부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 여행자에게도 국경을 개방한다.

연방 정부 관계자는 19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8월 9일 새벽 12시 1분부터 백신 접종을 완료한 미국 시민권자와 영주권자가 2주 격리 없이 캐나다를 방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9월 7일부터는 접종을 완료한 세계 모든 국가 국민들도 방문 목적에 관계없이 자가 격리 없이 캐나다 입국이 허용된다.

캐나다 입국자들은 도착 전 최소 14일 전 캐나다 보건부가 승인 백신(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는 2회, 존슨앤존슨은 1회) 접종 사실을 캐나다 정부의 코로나19 관리 앱인 ArriveCAN에 제출해야 한다. 또한 캐나다 입국 전 실시한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도 필수로 준비해야 한다. 

아직 백신 접종 연령이 아닌 12세 미만 어린이들도 격리 없이 보호자와 동행할 수 있다.  연방 정부 관계자는 “12세 미만 어린이는 가급적 여름 캠프나 데이케어 등 실내 모임은 피하는 것을 권고한다”면서 “관광지 방문 등의 야외 활동은 제약이 없다”고 덧붙였다.

8월 9일부터는 기존 정부가 지정한 4개 공항(밴쿠버,  토론토 ,  몬트리올,  캘거리 국제공항) 외에도 헬리팩스, 퀘벡 국제 공항 등  5개 공항에서도 국제선 이착륙이 허용된다.  또한 이날부터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자비로 호텔에 머무는 방역 규정도 폐지된다.  

한편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심한 인도 발 모든 항공편의 입국 제한은 8월 21일까지 연장됐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