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부 “백신 접종 완료 국민 7월부터 호텔 격리 면제”

보건부 “백신 접종 완료 국민 7월부터 호텔 격리 면제”

캐나다 국민과 영주권자만 해당

캐나다 보건 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한 캐나다 국민과 영주권자들에게 해외에서 국내로 입국할 때 현재 진행되고 있는 호텔 격리를 면제할 방침이다.

패티 하이두 보건부 장관은 9일 화상 브리핑을 통해 7월 초부터 단계적으로 일부 규제를 완화하기를 희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이두 장관은 “2차까지 접종을 마친 국민과 영주권자도 호텔 격리는 면제되지만 도착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된다”면서 “다만 이 결과가 음성으로 판명될 때까지 자가 격리 계획을 가지고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같은 호텔 격리 면제 조치는 캐나다 보건부가 승인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캐나다 국민과 영주권자들에게만 적용되며 해외 입국 관광객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같은 일부 규제 완화 조치는 현재 낮은 수준의 확산세가 유지된다는 조건을 달았다. 

연방 정부는 지난 2월 22일부터 비 필수 해외 입국자들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비로 최대 72시간까지 정부가 지정한 호텔에서 머물도록 하는 방역 규제를 시행하고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