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접종 간격 늘리니 효과 3.5배 ‘쑥’

화이자 백신 접종 간격 늘리니 효과 3.5배 ‘쑥’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이미지

영국 버밍엄대 연구팀 고령층 연구 결과

고령층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간격을 기존 3주에서 12주로 늘렸을 때 항체 반응이 크게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버밍엄대 연구팀 14일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80∼99세 고령층 175명을 조사한 결과 백신 접종 간격을 12주로 했을 때의 항체 반응이 3주로 했을 때보다 3.5배 증가했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통상 3주, 아스트라제네카와 모더나는 4주 간격으로 2회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버밍엄대 연구팀은 “두 번째 화이자 백신 접종을 12주로 늦췄을 때 노년층에서 항체 반응이 현저하게 향상된다는 것 입증한 결과”라며 자평했다.

이번 연구는 화이자 백신으로 면역반응을 직접 비교해 그 효과성을 입증 첫 사례로, 이번 연구 결과로  전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이 부족한 상황에서 다른 나라들도 접종 간격을 늘려 1차 접종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화이자 측은 그동안 접종 간격을 늘리는 문제를 놓고 효과성을 입증한 자료가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취해왔다. 

영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에서는 우선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1,2차 접종 간격을 늘려 접종하고 있다. 캐나다도 올해 초 국가면역자문위원회(NACI)에서 가능한 한 빨리 많은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1, 2차 백신 접종 간격을 최대 16주로 연장할 것을 권고하면서 일부 주에서 비슷한 조치를 취한 바 있다.  

BC 질병 통제 센터의 다누타 스코론스키 박사는 “이 연구로 2차 접종까지 시간을 번 만큼 1차 접종에 더 집중해 집단면역을 조기에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