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부터 인상되는 물가 4가지

4월부터 인상되는 물가 4가지

7%의 지방 판매세 추가

BC 정부가 그동안 미뤄왔던 새로운 세금을 4월부터 반영하면서 팬데믹으로 그렇지 않아도 가벼운 국민들의 주머니는 더 가벼워질 전망이다.

4월 1일부터 인상되는 물가는 다음과 같다.

▶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음악 스트리밍), 넷플릭스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는 이전까지 7%의 지방 판매세(PST)를 면제받았다. 하지만 4월 1일부터 이 세금이 적용되면서 BC 주 거주자들은 넷플릭스에 대해 연간 약 14.27달러를 추가로 지불하게 되며 스포티파이 사용자들은 연간 약 12.6달러를 추가로 부담하게 된다.

스트리밍세는 캐나다와 BC 주에서 판매액이 10,000달러 이상인 소프트웨어 및 통신 서비스의 해외 판매자에게 지방 판매세를 등록, 징수, 납부하도록 요구한다. 이번 증세는 2020년 NDP 존 호건 정부의 지방세 계획의 일부였지만, 작년에 팬데믹으로 인해 그동안 보류됐었다.

설탕세 

탄산음료와 쥬스도 7%의 PST가 부과된다. 설탕과 인공감미료가 첨가된 음료에 부과되는 이 세금은 7년째 부과 시점을 저울질하다  2020년 마침내 정식 재정 예산으로 편입됐다. 하지만 이 역시  팬데믹으로 인해 그동안 보류됐다. 또한 설탕세는 보통 14세에서 18세 사이의 청소년들이 가장 많이 마시는 것으로 알려져 이들의 건강을 위한 보건 정책의 일부라고 주정부는 설명하고 있다. 

전자 담배세 

매장에서 전자담배(vape) 제품을 판매하는 소매업체는 고객에게 7%의 PST 요금을 부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상점의 경우  BC에 거주하는 고객들에게 PST 비용을 지불하도록 요구할 것이다.

탄소세 

기후 보호를 위해 도입된 탄소세는 현재 휘발유 1리터당 8.9센트, 경유 1리터당 10.23센트, 천연가스 1입방미터당 7.60센트가 부과될 것이다. 앞으로 이 세금은 2022년 톤당 50달러에 도달할 때까지 매년 10달러씩 인상될 예정이다.

이번 세금 인상을 놓고 캐나다 납세자연맹 크리스 심스 이사는 “이제 출근하는 데 더 많은 비용이 들 것이고, 집을 따뜻하게 하는 데 더 많은 비용이 들 것이고, 여러분이 가장 좋아하는 쇼를 보는 데 더 많은 비용이 들 것”이라며 “주민들은 여전히 코로나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지금 새로운 세금을 부과하는 것은 너무 가혹하다”고 지적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