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밴쿠버영사관 “인감증명 관련 업무 직접 방문해야”

주밴쿠버영사관 “인감증명 관련 업무 직접 방문해야”

<주밴쿠버 총영사관 홈페이지 갈무리>

캐나다 정부 발행 문서 영사확인 절차도 변경돼

오는 4월 19일부터 인감증명서 발급 위임장 등 인감증명 관련문서의 영사확인 절차가 변경된다.

주밴쿠버총영사관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주밴쿠버대한민국총영사관은 대한민국 정부의 지침에 따라 2021년 4월 19일(월)부터 인감증명서 발급 위임장 영사확인 절차와 주재국 발행 공문서 및 공증문서 등의 영사확인 절차를 변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에는 민원인이 인감증명서 발급 위임장 등을 현지 공증인의 공증을 받은 다음 공관으로 우편 접수하면 공관이 영사 확인을 해주었지만 다음 달 19일부터는 인감증명서 발급 위임장 등 인감증명 관련 문서를 영사확인 받으려면, 공관을 직접 방문하여 영사확인을 신청하고 자필 서명해야 한다. 

주밴쿠버총영사관은 “이러한 변경은 인감증명서 발급 위임장 등은 민원인의 재산권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문서인바, 재외공관이 직접 민원인의 신분 및 위임사실을 엄격하게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대한민국 정부의 지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캐나다 정부 발행 공문서(출생・혼인.사망증명서 등) 및 공증문서 영사확인 절차도 이날부터 변경된다. 이로써 캐나다 연방 정부나 주정부가 발행하는 공문서 및 공증인의 공증문서를 영사확인 받으려면, 종래와는 달리 공관으로 영사확인 신청 전, 그 문서의 성립에 관한 진정성에 대해 캐나다 정부 또는 주정부기관의 확인을 우선적으로 받아야 한다. 

그러나, 변경될 절차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 또는 주정부 기관의 확인에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수 있으므로 공문서 및 공증문서의 영사확인 신청을 준비하는 민원인들은 미리 서둘러서 캐나다 정부 또는 주정부 기관의 확인을 받아 둘 필요가 있다.

다만 가장 많은 민원 중 하나인 위임장은 종래처럼 민원인이 공관으로 직접 방문하여 담당 영사의 공증을 받을 수 있는 절차는 그대로 유지되기 때문에, 민원인이 공관을 방문한다면 굳이 현지 공증인의 공증과 캐나다 정부 또는 주정부 기관의 확인 절차를 거칠 필요는 없다고 영사관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문서 성립의 진정성에 대해 확인해 줄 캐나다 정부 또는 주정부 기관에 대한 안내는 향후 밴쿠버총영사관 홈페이지에 게재될 예정이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