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 1월 무역수지 1년 8개월 만에 14억 달러 흑자

캐 1월 무역수지 1년 8개월 만에 14억 달러 흑자

대미 무역흑자 두 배 증가 덕

캐나다 1월 수출이 급증하면서 무역수지가 2019년 5월 이후 처음으로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5일 월간 무역 수지 보고서를 통해 1월 14억 달러(약 12.4조 원)의 흑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 기록은 2014년 7월 이후 가장 큰 실적이다. 통계청은 작년 12월 20억 달러의 적자를 기록한 직후 급속한 반전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통계청은 12월과 1월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각각 0.1%, 0,5%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1월 전체 수출은 512억 달러로 전달보다 8.1% 증가했다. 특히 항공기 및 운송 장비·부품 수출이 크게 늘어 전달 대비 72.3% 증가했다. 

또한 골드 바를 비롯한 소비재 수출은 대미 수출 증가에 힘입어 11.6% 증가했고, 원유를 포함한 에너지제품 수출도 5.9% 증가했다. 

반면 1월 수입은 498억 달러로 0.9% 증가에 그쳤다. 이 중 에너지 제품 수입은 20%로 크게 증가했고 전자 및 전기 장비와 부품의 수입은 2.9% 증가했다. 

이 기간 대미 무역흑자는 62억 달러로 전달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해 2008년 9월 이후 최대 규모로 집계됐다. 반면 미국을 제외한 국제 무역 수지는 48억 달러 적자로 나타나 캐나다 경제의 미국 의존도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