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J&J 백신 승인…최초 4개 백신 승인 국가

캐나다, J&J 백신 승인…최초 4개 백신 승인 국가

단 1회 접종으로 예방 효과 나타나

캐나다 보건부가 미국 제약사 존슨앤존슨(J&J)의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5일 승인했다. 미국이 긴급 사용 승인한지 일주일 만이다.

보건부는 5일 아침 성명을 통해 J&J 승인 소식을 알렸다. 이로써 캐나다는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J&J 코로나19 백신까지 승인해 세계 최초로 4가지 백신을 승인한 국가가 됐다. 이 백신은 18세 이상 성인에게만 사용이 승인됐다. 

또 J&J 백신의 예방 효과는 66%이지만 지금까지 승인된 백신들과 달리 단 1회 접종으로 예방 효과가 나타나 ‘게임 체인저’로 평가받고 있다. 또 이 백신은 최대 3 개월 동안 일반 냉장고에 보관할 수 있어, 일선 약국과 클리닉에서도 접종이 가능해 전국적인 보급이 용이하다.

캐나다 정부는 J&J 백신 1000만 도스를 사전 구매했고, 추가 2800만 도스를 구입할 수 있는 옵션도 가지고 있다. 

캐나다 조달청 관계자는 “J&J 백신이 4월 이전까지는 도입이 어렵지만 늦어도 9월까지는 1000만 도스가 도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쉽지 않은 한 해를 보냈지만, 다양한 백신 승인과 함께 보급 속도도 빨라지고 있어 올해는 매우 희망적”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