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 음성확인서 제출한 승객에 1만 달러 벌금

허위 음성확인서 제출한 승객에 1만 달러 벌금

코로나 양성 검진받고도 비행기 탑승

멕시코에서 코로나 양성을 진단받고도 허위 음성확인서를 제출하고 캐나다로 입국한 승객 두 명이 벌금 폭탄을 맞았다.   

지난 19일 캐나다 교통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1월 23일 멕시코에서 항공편을 이용해 캐나다로 입국한 승객 두 명을 조사한 결과, 비행기 탑승 며칠 전 받은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을 받고도 허위 음성 확인서를 제출한 혐의로 각각 1만 달러와 7천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들에게는 증명서 위조 혐의와 허위 증명서를 제공한 후 항공기에 탑승했다는 혐의가 적용됐다. 하지만 교통부는 사생활 문제를 이유로 두 사람의 벌금 액수가 다른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또 교통부는 이들이 몬트리올의 피에르 엘리엇 트뤼도 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확인했지만, 탑승 비행기 정보, 다른 승객들의 자가격리 조치 및  감염 여부 등 자세한 정보는 제공하지 않았다. 

캐나다 교통부는 지난 1월 7일부터 모든 입국자들을 상대로 비행 72시간 전에 시행된 PCR 코로나 음성 확인서를 항공사에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시행하고 있다.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지 못하면 비행기 탑승을 할 수 없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최대 5,000달러의 벌금을 물게 될 수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