랭포드에 저렴한 임대 주택 80 유닛 공급

랭포드에 저렴한 임대 주택 80 유닛 공급

Pacifica Housing

다양한 소득층 입주 가능…월세 375달러부터

랭포드 골드스트림 에비뉴(Goldstream Avenue)에 일반 가족, 노인, 장애인을 포함한 저소득에서 중위 소득을 가진 사람들이 입주할 수 있는 저렴한 임대 유닛 80개가 오픈했다. 오크 파크 재개발(Oak Park redevelopment)로 불리는 이 프로젝트 하우스의 입주는 지난 12월 중순부터 시작됐다.

퍼시픽 하우징(Pacifica Housing)에서 운영하는 이 임대 주택은 스튜디오에서부터 1, 2, 3베드룸까지 있으며, 다양한 소득 수준을 가진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다. 저소득층을 위해 16 유닛이 배정됐으며, 월세는 375달러(스튜디오)에서 660달러(3베드룸)까지 다양하다. 

중위 소득을 가진 사람들을 위한 유닛은 총 40개로 월세는 723달러(스튜디오)에서 1276달러(3베드룸)까지다. 또 신청 제한이 없는 24개 유닛도 포함됐다. 이 유닛은 월세가 1100달러(스튜디오)에서 1,975달러(3베드룸)까지 다양하다.

또한 이곳에는 보육 시설도 들어선다. 2021년 중반에 문을 열 것으로 예상되는 풀 타임 데이케어 공간에는 영유아 36명을 수용할 수 있다. 

랭포드-후안데푸카 지역구 의원이기도 한 존 호건 총리는 성명을 통해 “이 저렴한 새 집들은 랭포드 시민들에게 안전한 주거 공간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우리 정부는 주택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싸우고 있고, BC 전역에 저렴한 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입주 자격 등 자세한 내용은 퍼시픽 하우징 홈페이지를 참조. https://pacificahousing.ca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