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화이자 백신 2천만 도스 추가 계약

캐나다, 화이자 백신 2천만 도스 추가 계약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이미지

총 8000만 도스 확보…관건은 접종 ‘속도’

캐나다 정부가 미국 제약사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2000만회분을 추가로 확보해 백신 접종에 더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12일 오타와 관저 앞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이로써 화이자와 모더나 두 회사로부터 올해 총 8000만 회분의 백신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캐나다 전체 인구가 투약 기준에 맞게 2회 접종하기에 충분한 양이다.

트뤼도 총리는 “이제 9월까지 모든 캐나다 국민들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는 궤도에 올랐다”면서 “정부는 국민들이 가능한 한 빨리 백신을 맞고 싶어 하는 사실을 잘 알고 있고, 이를 위해 공급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현재 화이자와 모더나로부터 각각 4000만 회, 총 8000만 회분의 백신 공급을 체결했고, 이 중 3월 말까지 300만 명이 2회 투약 가능한 백신 600만 개가 도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1일까지 전국에 배포된 백신은 548,000회 분량으로 이중 380,000회가 접종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아니타 아난드(Anita Anand) 연방 조달청 장관은 브리핑에서 4월~6월 사이 1000만 회 분량의 백신이 도입된다고 확인했다. 또 현재 보건부가 승인을 검토 중인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이 최종 승인되면 6월까지 2000만회 분량이 공급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와 별도로 이날 국립면역자문위원회(NACI)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2차 접종이 1차  접종 이후 6주 이내에 투여하면 된다고 결론 내렸다. 공식적으로 화이자는 21일, 모더나는 28일 간격으로 1차와 2차 백신을 투여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접종 간격을 놓고 일부 주에서 2차 회분까지 백신이 충분히 확보될 때까지 접종을 보류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