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뤼도 “내년 9월 대다수 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가능”

트뤼도 “내년 9월 대다수 국민 코로나 백신 접종 가능”

내년 3월 이내 1차분 도입 전망

과연 캐나다 국민들은 언제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까? 트뤼도 총리는 그 시점을 내년 9월로 점찍었다. 

트뤼도 총리는 27일 오타와 관저 앞에서 가진 TV 연설을 통해 “국민 여러분께 희망적인 소식을 알리고 싶다. 모든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내년 9월까지 우리 국민 중 절반 이상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는 캐나다 연방 보건 전문가들로부터 직접 전해 들은 믿을만한 소식”이라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또한 7개 다국적 제약회사로부터 최대 4억 1400만 개의 백신을 조달하려는 정부의 백신 전략을 언급하며 “모든 백신은 우리 보건 당국이 안전성과 효용성을 면밀히 검토한 후 도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캐나다는 백신 개발과 생산을 대부분 미국과 유럽의 다국적 제약회사에 의존하고 있어 외부 변수에 취약하다고 우려하고 있다.

캐나다 보건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미국과 유럽에서 백신 개발과 승인이 12월에 완료되면 캐나다에서도 크리스마스 이전에 최종 승인이 일어날 수 있다”면서 “만약 그렇다면 내년 3월 이내에 우선순위 그룹들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한편 전국적으로 2차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하루 평균 5,300 건의 새로운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