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코로나19 백신 효과 94.5%”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효과 94.5%”

3만 명 임상시험 결과…이르면 연말 접종 가능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Moderna)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3상 임상시험에서 94.5%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AP통신이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더나는 자사가 개발 중인 백신을 참가자 3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 최종 임상시험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스티븐 호그 모더나 회장은 “우리가 개발한 백신은 코로나19를 막고 우리를 다시 예전의 삶으로 되돌려 줄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백신에서 안전상 중대한 문제는 없었다”면서 “몇 주 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긴급 사용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9일 미 제약회사 화이자도 자사의 코로나19 백신이 90% 예방효과가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로써 두 회사의 백신이 FDA의 긴급 사용승인을  받을 경우 이르면 연말에 한정적이지만 백신 접종이 이루어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두 회사의 백신은 몇 주 간격으로 2회 접종하는 방식이다. 

캐나다 정부는 모더나로부터 이미 2천만 회분의 백신 공급 계약을 했고, 추가로 3천6백만 회분을 주문한 상태다.

모더나의 백신은 영하 20도에서 보관해야 한다. 이는 영하 70도의 초저온으로 보관해야 하는 화이자의 백신보다 이점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