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최초 연방 하원의원 탄생

한인 최초 연방 하원의원 탄생

<사진-한국일보>

이민 1.5세 교사 출신 넬리 신

21일 실시된 총선에서 한인 최초의 연방 하원의원이 탄생해 교민 사회에 큰 기쁨을 주고 있다.

BC주 밴쿠버 인근 포트무디-코퀴틀람 선거구에서 보수당으로 출마한 넬리 신(47·한국명 신윤주) 후보가 1만6천588표를 득표해 신민주당(NDP)의 보니타 자릴로를 333표의 근소한 차이로 승리를 거두었다.

이로써 상원의 연아 마틴(한국명 김연아) 의원에 이어 하원에도 진출하게되 한인들의 정치적 위상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총리의 지명으로 선정되는 상원 의원에 비해 하원 의원은 유권자의 직접 선거로 선출되는 만큼 넬리 신의 승리는 큰 의미를 갖는다.

그녀는 지난 1977년 5살 때 부모를 따라 캐나다 토론토에 정착한 한인 1.5세다. 교사 출신으로 독실한 기독교인으로 빈민층을 위한 선교 활동에도 힘써 온 정치 초년생이다.

토론토 음대 작곡과를 졸업하고 토론토 지역 고교에서 음악 및 영어 교사로 7년간 근무했으며 이후 선교활동에 매진했다. 

빈민층을 돕는 활동을 펴면서 그녀는 정치를 통해 자선·구호 활동을 본격적으로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주변의 권고로 3년 전 보수당에 입당, 이번에 공천을 받아 하원의원에 당선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첫 출마에서 당선의 기쁨을 거둔 넬리 신은 “한인을 포함한 이민자들의 어려움과 소수 빈민층의 지위 향상에 최선의 힘을 쏟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총선에 출사표를 던졌던 이민숙·메이 제인 남·윤다영·신철희·이기석 등 5명의 한인 후보는 낙선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