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BC주 부동산 큰 소비층

유학생, BC주 부동산 큰 소비층

주택시장 활성화와 경제 성장에 도움

BC주에 거주하는 유학생들이 주택시장에 큰 소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4일 연방국제교육국(CBIE)에 따르면 BC주 유학생들은 1명당 주거 비용으로 연 평균 1만2000여 달러를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BC주로 유입되는 유학생을 매년 11만5000명으로 추산할 때, 유학생들의 BC주 부동산 관련 지출 비용은 연간 14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유학생 유입은 최근 몇 년새 크게 증가했으며 BC주 당국도 유학생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어, 유학생 증가 추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2017년 기준 국내 전체 유학생 수는 49만4525 명으로, 2010년에 비해 119%, 전년에 비해 20% 증가했다. 이 가운데 특히 BC주의 유학생 비율은 지난 10년간 300% 가까이 급증했다. 

유학생 중 상당수는 자금력이 있는 중국인들로 이들이 향후 부동산 시장의 큰손으로 부상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CBIE의 2017년도 통계에 따르면 총 14개국 유학생중 중국인 유학생의 비율은 28%로 가장 높았으며, 인도가 25%, 한국이 5%, 미국과 베트남은 각각 3%로 나타났다. 

연방국제교육국은 유학생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어 대학가를 중심으로 부동산 임대 및 매매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주택 공실률이 감소하고, 결과적으로 주택 임대료가 상승은 물론 주택 시장 전체의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것으로 우려했다.

하지만 외국인 유학생들은 캐나다에서 등록금과 주거비, 기타 생활비 등이 포함 연간 80억 달러를 지출하며, 부동산 시장의 성장에 기여해 8만1000개 이상의 일자리와 정부 세입에도 4억4500만 달러 이상을 창출하고 있어 경제 활성화에 한몫을 담당하고 있었다.

한편 한 여론 조사에 따르면, 2017년기준 캐나다는 유학생들이 선호하는 국가 1위로 조사됐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