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큰폭 증가,패밀리닥터는 여전히 부족

의사 큰폭 증가,패밀리닥터는 여전히 부족

최근 4년새 9만명 증가…인구 증가율의 3배

의사 수는 크게 증가했지만 패밀리닥터 구하기는 여전히 여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6일 캐나다보건정보연구원(Canadian Institute of Health Information, CIHI)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 의사 수는 인구 증가율보다 거의 세 배 높게 증가했다. 

캐나다 인구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4.6% 증가한 반면 의사의 수는 같은 기간 12.5% 증가했다. 

2018년에는 국내 의사가 9만 명에 육박했는데 이는 인구 10만 명당 의사가 241명으로 사상 최대 수준이라고 이 연구소는 말했다. 

마니토바와 BC주가 각각 17%로 의사가 가장 많이 증가한 반면 퀘벡(5.9%)과 노바스코샤(6.5%)는 상대적으로 낮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지난 십여년간 의사 공급이 인구 증가율보다 빠르게 증가했지만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패밀리닥터를 구하는데 어려움을 격고 있다고 연구소는 지적했다.

CIHI의 제프 밸린더 박사는 “의사들이 많아 졌는데 패밀리 닥터는 여전히 부족한지 의문이다”라며 “늘어난 의사들이 대도시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어 정작 의사가 필요한 시골 지역에 많은 환자들이 의료 서비스를 제대로 제공 받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2016년 연방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12세 이상 캐나다인의 15.8%가 정기적인 건강관리 제공자를 갖지 못하고 있다. 

퀘벡주의 경우 의사가 없는 거주자 비율이 25.6%로 가장 높았고, 사스캐처완이 18.7%, 앨버타가 18%로 그 뒤를 이었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이끄는 자유당은 10월 21일 치뤄질 총선 공약으로 모든 캐나다인들에게 패밀리닥터를 배정 받게 하겠다고 말해 의료 분야가 이번 총선에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한편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이후 여성 의사는 21% 증가한 반면 남성은 7%에 그쳤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