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한인 재외동포는 총 몇명일까?

캐나다 한인 재외동포는 총 몇명일까?

24만 2천명으로 세계 4위

 

캐나다에 살고 있는 재외동포가 미국,중국, 일본에 이어 4번째로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 외교부가 지난 24일 발표한 ‘2019 재외동포현황’에 따르면, 캐나다 재외동포는 총 24만 1750명으로 미국 254만 6982명, 중국 246만 1386명, 일본 82만 4977명에 이어 4번째로 많았다. 

이어 우즈베키스탄(17만 7270명), 베트남(17만 2684명), 러시아(16만 9933명), 오스트레일리아(16만 7331명), 카자흐스탄(10만 9923명) 그리고 필리핀(8만 5125명)이 10위권 안에 들었다. 

공관별로 파악된 재외동포 중  BC주 재외동포는 총 7만 3205명으로, 남성이 3만 3780명, 여성이 3만9425명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영주권자는 1만 2018명, 유학생 등 비영주 체류자는 2만 722명, 시민권을 획득한 캐나다 국적 한인은 4만 465명으로 추산했다. 

알버타주는 2만 3097명, 사스카추언주는 2148명, 그리고 유콘-노스웨스트준주는 175명으로 파악됐다. 

온타리오주는 재외동포가 총 12만 970명으로 이중 캐나다 시민권자는 7만 225명, 영주권자는 3만 1630명으로 집계됐다. 

퀘벡주는 총 8740명으로 영주권자는 1310명, 시민권자는 2976명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동북아시아에 가장 많은 재외동포(328만 6363명)가 거주하며, 이어서 북미(278만 8732명), 유럽(68만 7059명), 남아시아태평양(59만 2441명), 중남미(10만 3617명), 중동 (2만 4498명), 아프리카(1만 877명) 순이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