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민 93% “일광절약시간제 중단 원해”

BC주민 93% “일광절약시간제 중단 원해”

시간 변경없는 영구적인 시간제 선호

BC지역 주민들이 일년에 두 번 시간을 한 시간씩 앞뒤로 조정하는 일광절약시간제(Daylight Saving Time, DST )에 변화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BC주정부가 지난 6월부터 약 한 달간 온라인으로 진행했던 이번 여론조사에 따르면 무려 93%의 BC주 주민들이 일광절약시간제 대신, 영구적으로 시간을 고정하길 원한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에는 총 223,000명 이상이 참여해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DST 고정을 원하는 가장 큰 이유는 하루 아침에 한 시간씩 시간이 바뀌면서 건강, 생체 리듬이 무너져 일상 생활에 지장을 초래하기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겨울에 밤이 너무 일찍 시작해 활동에 지장을 주고 안전상의 이유로도 겨울 저녁시간에 더 많은 햇빛이 필요하다는 의견 역시 있었다.

DST 고정 지지자들의 절반은 다른 서부주들과 시간제를 함께 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나머지는 BC주 스스로 시간제를 택해도 된다고 답변했다. 

이번 여론 조사에 대해 BC주 존 호건 수상은 “많은 주민들이 변화를 원하고 있으며 지금이 일광절약시간제를 영구화 할 수 있는 적기”라며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의회의 ‘DST 고정 법안’ 승인 통과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국의 서부 주  캘리포니아, 오레곤, 워싱턴주 역시 DST 고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또한 올 해 초 이에 대한 찬성의 트윗을 남겼던 바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