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안, 남동부 연안 강타, 큰 피해 발생

도리안, 남동부 연안 강타, 큰 피해 발생

도리안으로 피해를 입은 퀘벡의 모습
도리안으로 피해를 입은 퀘벡의 모습

수만 가구 정전, 통신 두절…각급 학교 휴교

카리브해 섬나라 바하마를 휩쓴 뒤 미국 본토를 강타했던 허리케인 ‘도리안’이 캐나다로 북상, 남동부 연안 지역에 상륙해 이지역에 큰 피해를 입힌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일 CBC 뉴스에 따르면 도리안은 지난 주말 사이 캐나다 동부 연안 노바스코샤, 뉴펀들랜드 래브라도, 퀘벡 주 등을 통과하면서 수만 가구가 정전되고 도로와 학교가 폐쇄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노바스코샤주에서는 주민들과 업체 1만3천400여 곳이,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PEI)주는 1만8천여 곳, 뉴브런스윅주 4천100여 곳이 각각 정전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뿐만 아니라 각종 통신 시설도 피해를 입어 인터넷과 휴대전화도 한동안 불통 사태를 빚었다. 

전력 당국은 복구 작업에 나섰으나 정전 사태가 일주일 가량 지속 될것으로 내다봤다.

노바스코샤주 곳곳에는 도로와 주택가 대형 가로수들이 뿌리째 뽑히며 쓰러져 재산 피해가 발생했으며, 주도 핼리팩스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는 군 병력이 투입돼 도로 재개와 수목 제거 등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피해지역 학교들은 10일까지 휴교에 들어갔다.

도리안은 지난 7일 2등급의 강도로 캐나다 남동부 연안을 관통했다.

허리케인 도리안은 지난 주 바하마를 강타해 최소 44명이 사망하고 7만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사진-CBC News 제공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