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두아들 국적포기에 여론 분분

추신수 두아들 국적포기에 여론 분분

알링턴=AP뉴시스
알링턴=AP뉴시스

“병역기피 목적” VS “개인 선택 일 뿐”

메이저리거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의 두 아들이 최근 한국 국적을 포기한 것과 관련해 “병역 기피 목적” 과 “개인의 선택 일 뿐” 이란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추신수 측은 아들의 의견을 존중했을 뿐 병역 문제는 고려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의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추신수측의 말을 인용해 추신수는 큰아들(14)과 작은아들(11)의 선택을 존중해 한국 국적을 이탈했으며 이 선택이 왜 문제가 되는지 몰라 어리둥절한 상황이라고 지난 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추신수는 작년 두 아들에게 향후 진로에 관해 물었고 두 아들은 한국을 사랑하지만 미국에서 태어나 자란 만큼 앞으로 미국에서 살고 싶다고 말해  아들들의 의견을 존중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추신수의 두 아들은 미국에서 나고 자랐으며 한국은 부모님을 따라 1년에 한 달가량 체류하는 정도다. 추신수는 지난해 영사관을 통해 국적 이탈을 신청했고 1년여 심사 기간을 거쳐 이번에 결정됐다. 이에 따라 법무부는 지난달 31일 추신수의 장남과 차남의 ‘대한민국 국적을 이탈하겠다’는 신고를 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적 이탈은 외국인 부모 자녀거나 외국에서 태어난 경우 갖게 되는 복수 국적에서 한국 국적을 포기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네티즌은 SNS를 통해 ‘병역 면탈 목적’이 아니냐고 의견을 남겼다. 

이에 추선수 측은 “두 아들은 미국에서 나고 자라 병역 의무에 관한 개념이 전혀 없으며 추신수 역시 병역 면탈 의도 없이 아이들의 의견을 존중한다는 의미에서 내린 결정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런 일부의 비판에  한 교민은 “선천적 복수국적자가 죄인인가”라며 “미국에서 나고 자란 두 아들의 결정에 비난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한인 2세들이 외국 국적을 선택했다고 해서 이를 ‘애국심 부족’으로 결부짓거나 병역 회피로 매도하는건 부당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남성의 경우 병역준비역에 편입되는 만 18세가 되는 해 3월까지 국적이탈 신고를 해야 병역 의무가 면제된다. 지난해 5월부터 시행된 개정 재외동포법에 따르면 외국에서 태어난 이중국적자가 병역의무 이행 없이 만 18세가 넘어 한국 국적에서 이탈하면 약 40세까지 재외동포 비자(F-4)자격을 받을 수 없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