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의료보험료 2배 오른다

유학생 의료보험료 2배 오른다

내년 1월부터 모든 유학생 $75로 인상

BC주민들의 의료보험료는 면제되지만 오히려 유학생들의 보험료는 오를 전망이다. 

BC주정부는 의료보험(Medical Service Plan(MSP) premiums)료를 모든 BC주민들에게 내년 1월부터 면제한다. 하지만 K~12학년까지의 조기유학생을 포함한 모든 외국인 유학생들의 보험료는 인상된다. 이는 BC주민의 보험료 면제로 생기는 부족한 재원을 충당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정부는 밝혔다.

현재 12학년 이하 조기 유학생들은 보험료가 면제되고 있으며, 대학 이상 유학생들은 월 35달러의 보험료를 내고있다.

하지만 오는 9월 1일부터 12학년 이하 조기 유학생(k~12)들은 보험료로 월 37.50달러를 납부하게되며, 내년 1월부터는 모든 유학생들의 보험료가 월 75 달러로 인상된다.

BC주정부의 애드리안 딕슨 보건부 장관은 “거의 지난 30년간, BC주가 유학생들에게 의료보험을 제공해 왔고, 이제 다시 유학생들이 의료시스템에 기여할 기회”라며 “이번 인상은 유학생들에게 계속 BC 의료보험을 제공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주는 1992년부터 국제학생들에게 MSP를 제공하고 있지만, 캐나다에서 유학생이 가장 많은 온타리오주와 퀘벡주는 공공의료보험에 가입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온타리오주와 퀘벡주의 유학생들은 민영보험에 가입하고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