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금리 ‘소폭’ 인하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금리 ‘소폭’ 인하

5.34%에서 5.19%로 인하

내 집 장만을 고려 중인 사람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9일 캐나다중앙은헁(Bank of Canada)은 주택 구매자들에게 적용 중인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기준 금리를 5.34%에서 5.19%로 소폭 인하했다고 CBC 뉴스가 보도했다.

2018년 1월부터 공식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스트레스 테스트는 담보 대출을 받으려는 사람들이 반드시 통과해야 하는 금융 관문이다. 이는 시중은행이 제시하는 모기지 이자율보다 2% 높은 금리와 중앙은행이 고시한 5년 고정 모기지 금리 중 높은 이자를 적용해도 대출금을 갚을 수 있는지 알아보는 제도이다.

현재 시중 은행의 5년 고정금리가 3% 이하임을 감안하면 중앙은행이 인하한 5.19%는 스트레스 테스트의 기준점이다.

금리 인하는 5.34%로 올랐던 2018년 5월 이후 거의 3년 만에 처음이다.

이자 비교 사이트 Ratehub.ca에 따르면 이번 금리 인하로 1.4% 더 비싼 집을 구매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주택 구매자가 20% 다운페이를 하고, 다른 부채가 없고 연수입이 10만 달러라고 가정할 때, 58만9천달러 집까지만 살 수 있었다면 금리 인하로 이제 59만7천달러 집까지 살 수 있다.

하지만 주택시장 관계자들은 이번 금리 인하가 얼어붙은 주택 시장에 유의미한 효과를 가져다줄지 의문이라고 입을 모았다. 

Mortgages of Canada CEO 사만사 브룩스는 “이번 금리 인하가 심리적 위안이 될진 모르지만 관망 중인 구매자들을 시장으로 불러내기엔 여전히 불충분하다”고 말했다. 

최근에 캐나다 전역에서 부동산시장 부진 현상이 발생하자 일부 기관들과 경제학자들이 스트레스 테스트를 완화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하지만  캐나다 모기지 주택공사(CHMC)의 최고경영자 시달 사장은 “스트레스 테스트는 본래의 목적을 제대로 수행하고 있다”며 ““캐나다 모기지주택공사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관심 중의 하나는 바로 집값의 안정화이며 이를 위해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 제도는 계속 일관적으로 시행돼야 한다고 본다”고 일축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