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 연안에 수상 비행기 추락…4명 사망

BC 연안에 수상 비행기 추락…4명 사망

사고 당일 비 내리고 시계 열악…2명 중태

밴쿠버 아일랜드 북쪽 연안에서 수상 비행기가 추락해 탑승객 9명 중 4명이 사망했다고 타임콜로니스트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고는 26일 오전 11시경 밴쿠버 아일랜드 포트하디 북부 100㎞ 떨어진 애든브로크 섬 상공에서 해상으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비행기는 세스나 208 싱글 프로펠러기로 확인됐다. 

세스나 208 <seairseaplanes.com>

비행기에는 조종사 1명을 포함 모두 9명이 탑승했으며 사망자 외 나머지 5명은 당일 오후 6시 40분경 응급 헬기로 포트하디 병원으로 긴급 후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부상자 중 두 사람은 중태이고 세 사람은 중태였다가 상태가 호전되고 있는것으로 전해졌다.사고기는 애든브로크 섬에서 3.5㎞ 떨어진 캘버트 섬으로 비행 중이었다고 관계 당국이 밝혔다. 출발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추락 사고 현장에는 해경 경비함 2척을 포함, 헬기와 구조 선박 등이 출동해 조사와 수습 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측은 사고 당일 비가 내리고 있었고 시야가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확한 사고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존 호건 총리는 트위터에 “비극적인 사고 소식을 듣게돼 매우 안타깝고 슬프다”며 “사고 수습을 위해 정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글을 남겼다.

사고 비행기 시에어(Seair) 측은 “충격적인 사고로 사랑하는 가족을 잃게된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현재 당국과 협력해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모든 비행기 운항을 즉각 중단했다”고 말했다. 

시에어는 지난 1980년부터 밴쿠버 시내 컨벤션센터 앞 수상 계류장을 본부로 연안 일대에서 전세기 영업을 해왔다. 

사고가 난 세스나 208 캐러밴기는 시에어의 간판급 기종으로 14명까지 탑승이 가능하며 항속거리는 9명 탑승 시 482㎞, 4명 탑승 시 1천609㎞인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