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치매 예방치료에 5천만달러 투입

정부, 치매 예방치료에 5천만달러 투입

<이미지©IRCC>

치매를 국가적 사업으로 지정…향후 5년간 지원

연방정부가 노인들의 치매 예방 및 치료 지원을 위해 5천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한다.

CBC보도에 따르면 지넷 프티파 테일러 보건부 장관은 최근 치매 예방을 국가적 사업의 하나로 지정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 예산은 향후 5년간 5천만 달러가 투입되며 주로 치매 예방 및 간병인 지원, 치료 연구에도 활용된다고 프티파 테일러 장관은 설명했다.

정부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노인 41만 9천명 이상이 치매 진단을 받았고, 이들은 가족이나 친척, 친구들로부터 평균 일주일에 26시간의 도움에 의존하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65세 이상 노인들 중 매년 약 7만 8천 6백명의 새로운 치매 환자로 진단되고 있으며, 그 중 63%가 여성이다. 의료계는 치매 환자가 오는 2031년까지 93만7천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추세대로라면 2031년까지 의료진과 의료 시스템이 연간 166억 달러를 지출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테일러 보건 장관은 성명에서 “정부와 모든 관련 분야가 힘을 합쳐 치매 예방과 치료에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환자 자신은 물론 가족과 간병인의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치매 환자들이 국가로부터 보살핌과 관심을 받고 있다고 느끼길 바란다 ”며 “모든 국민이 치매가 예방 가능하고 치료될 수 있다고 희망을 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캐나다 치매 협회의 폴린느 타르디프 회장은 “정부의 치매 예방 정책이 치매의 조기 진단과 치료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정치인들이 치매를 국가적인 과제로 인식 해주길 바란다”면서 “차기 정부까지 사업이 이어져 예산 및 정책 지원이 계속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