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캐나다 승객 “잠에서 깨보니 깜깜한 기내에 갇혀”

에어캐나다 승객 “잠에서 깨보니 깜깜한 기내에 갇혀”

승객 홀로 두고 모든 승무원 내려…비상구로 탈출

에어캐나다를 타고 목적지에 도착한 승객이 잠에서 깨어보니 기내에 홀로 남겨저 스스로 비행기를 탈출한 웃지 못할 일이 일어났다. 

23일 AP통신에 따르면 에어캐나다 항공사측은 이날 승무원들이 왜 잠든 승객을 발견하지 못한 채 비행기에서 내렸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달 초 퀘벡에서 출발해 토론토로 향하는 에어캐나다 비행기를 탔던 티파니 애덤스는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시 상황을 전하면서 “어두운 기내에 갇혀 있는건 마치 막몽을 꾸고 있는 것 같았다”고 밝혔다. 

애덤스는 이런 내용이 담긴 장문의 페이스북 글을 친구인 노엘 데일에게 전달했고, 데일은 19일 친구의 글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애덤스는 잠에서 깨어보니 “춥고 어두운 비행기안에 혼자 밖에 없었다”면서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상황을 알리려 했으나 배터리가 방전 돼 전화가 끊겼고, 비행기 전원 마저 차단돼 휴대폰 충전이 불가능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이후 조종석으로 가서 무전기를 발견하고 작동을 시도했으나 전원이 들어오지 않았다.  이후 손전등을 발견한 애덤스는 창밖으로 구조 신호를 보냈지만, 자신을 발견하는 사람이 없어 스스로 여객기 객실 출입문을 열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출입문에서 지면까지 너무 높아 지나가는 공항 직원을 불렀고, 이를 발견한 직원의 도움으로 탈출할 수 있었다. 

이후 에어캐나다측은 리무진과 호텔을 제공하겠다고 제안했지만, 그녀는 거절한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사는 이 사건이 발생여부는 확인했지만 탑승객의 하차 절차나 탑승자 누락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에어캐나다측은 “이 사건은 조사중에 있어 더 세부적인 사항을 알려줄 수는 없다”며 “그러나 우리는 해당 고객에 대한 후속 조처를 했고, 계속 연락하고 있으며 재발방치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