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장 박스에 강아지 9마리 발견 돼

쓰레기장 박스에 강아지 9마리 발견 돼

<쓰레기장 박스 안에서 발견된 강아지 실제사진 ©THE CANADIAN PRESS>

비정한 견주에 네티즌 공분

쓰레기 매립지에 버려진 박스 안에서 어미 개와 강아지 9마리가 발견돼, 질식사 위기에서 구조됐다고 CBC가 지난 10일 보도했다.

아직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견주는 지난 5일 BC주 펀트지 레이크 쓰레기 매립지에서 밀봉된 상자를 버렸다. 상자 안에는 한 살 정도 된 보더콜리-허스키 믹스견 ‘케이시’와 생후 1주밖에 안 된 강아지 9마리가 들어있었다. 

다행이도 10마리 강아지 가족은 주위를 지나던 한 사람에 의해 발견 됐다. 상자를 발견한 A씨는 “상자 안에서 이상한 소리를 들려 상자를 열어봤는데 케이시와 강아지들이 들어 있어서 깜짝 놀랐다”며 “만약 그시간 내가 이곳을 지나가지 않았다면 개들은 질식해 죽고 말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바로 케이시 가족을 그 지역 동물병원에 데려갔다. 동물병원에서 하룻밤을 보낸 케이시 가족은 다음날 아침 퀴스넬 & 디스트릭트 동물학대방지협회(SPCA)로 보내졌다.

BC 동물학대방지협회(BC SPCA)는 현재 케이시와 강아지들을 버린 매정한 견주를 찾고 있다. 이 소식에 많은 누리꾼들도 끔찍하다며 견주를 찾아야 한다고 공분했다. 

로리 초티크 BC SPCA 홍보 담당자는 “동물을 버리는 것은 불법”이라며 “현시점에서 제보를 기다리고 있지만, 이런 짓을 한 사람의 신원을 확인하면 동물학대로 경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케이시 가족은 위탁 가정으로 보내져 보살핌을 받고 있으며, 강아지가 어느 정도 자라는 약 7주 후 입양될 예정이다. 강아지 중 5마리는 수컷이고, 4마리는 암컷이다. 

견주의 신원을 아는 사람은 SPCA의 무료전화 1-855-622-7722로 전화하면 된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