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배달서비스 인기 급 상승

음식 배달서비스 인기 급 상승

<이미지@ skipthedishes.com>

지난해 배달 서비스를 통해 음식을 주문한 캐나다인 수가 사상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레스토랑협회가 발표한 2019 Foodservice Facts 보고서에 따르면, 스킵더디쉬(SkipTheDishes)나 우버이트(UberEATS), 도어대쉬(DoorDash)와 같은 배달 앱들이 매우 큰 인기를 끌며 배달 음식 시장 규모가 43억 달러로 커졌다.

배달 음식 시장은 모바일과 인터넷 환경에 익숙한 18세~34세에 해당하는 밀레니얼 세대 세대가 주도하고 있고, 이들 중 23%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온라인 음식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1990년대 중반에 태어난 Z세대들은 휴대전화나 인터넷에 친밀한 인구층임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주문량이 낮았다.

보고서는 온라인과 모바일 앱, 집 전화기를 통한 음식 서비스 판매가 지난해에 비해 44% 증가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배달 음식 매출 증가는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에서, 인구 밀도가 높은 도심지역에의해 주도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지난 5월 17일부터 19일까지 1,5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의하면 위니펙에 본사를 둔 SkipTheDishes가 배달서비스에 있어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앵거스 레이드 글로벌과 달하우스 대학 AgriFood Analytics가 공동으로 시행한 여론 조사 결과, 응답자 중 29%는 SkipTheDishes 앱을 한 번 이상 사용한 반면, 14%는 UberEats를 사용했다고 응답했다.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도어대쉬는 최근 위니펙에서 영업을 시작하면 캐나다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도어대쉬는 지난 3월 UberEATS와 GrubHub를 제치고 미국 배달 앱 업계 1위에 올랐다.

앵거스 레이드 측은 “응답자 중 31%는 향후 6개월 이내에 음식 배달 앱을 사용 할 것으로 응답해 배달 음식 시장이 더 커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