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족관에 고래 못 키운다…’프리윌리법’ 통과

수족관에 고래 못 키운다…’프리윌리법’ 통과

존 수족관 돌고래는 예외…새로 도입 못해

앞으로 수족관이나 테마파그 등에서 고래나 돌고래를 키우는 행위가 금지된다.

연방하원은 10일 오타와에서 열린 정기 의회에서 고래/돌고래 포획 금지법으로 알려진 S-203 법안을 상정된지 3년만에 통과시켰다. 

이로써 앞으로는 수족관 등에서 고래 관람이나 쇼는 물론 사육하는 일체의 행위가 금지되며, 위반 시 최대 20만 달러의 벌금을 물게 된다. 

‘프리윌리법’으로도 알려진 이 법안은 모든 종류의 고래를 수입하거나 수출하는 일체의 행위를 금지했다. 한 소년이 수족관에 갇혀 있던 범고래를 탈출시키는 1993년에 나온 영화 ‘프리윌리’는 고래 사육을 놓고 뜨거운 논란을 일으켰다.

하지만 이미 수족관에 있는 고래들은 법 적용에서 제외되므로 계속 키울 수 있다. 또 치료나 구조 및 보호, 또는 연구 목적의 사육은 예외로 인정된다.

현재 국내에서는 밴쿠버 아쿠아리움과 온타리오주 나이아가라폴스의 해양 테마파크 ‘마린랜드’ 등 두 곳에서 관람을 목적으로 고래를 키우고 있다. 

밴쿠버 아쿠아리움에서는 지난 2017년 흰고래 두 마리가 폐사한 후 논란이 일었으며, 지난 1월에는 앞으로 더 이상 고래를 사육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나이아가라폴스의 마린랜드는 현재 총 61마리의 각종 고래를 보유하고 있으나 이 중 일부는 다른 나라의 해양 공원 등으로 분양 처리하고 나머지에 대해서는 규정에 따라 사육할 예정이다.

이 법안을 지지하는 한 단체는 “이 나라가 더 인간적인 나라가 되기를 원하는 모든 캐나다인들의 승리”라며 법안 통과를 환영했다. 이어 “지능이 매우 높은 고래를 비좁은 수족관에 가둬놓고 키우는 일은 매우 잔인한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