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 집값 하락은 정부 정책 탓”

“BC주 집값 하락은 정부 정책 탓”

크레딧원 보고서 지적…불법자금세탁도 한 몫

BC주 주택시장의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그 주요 원인이 정부 정책 때문이라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밴쿠버 소재 크레딧원신용조합은 지난달 28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작년 말 이후 밴쿠버 주택거래가 40% 가량 줄었다면서 정부정책이 그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이어 “금리상승에 대비해 연방정부가 도입한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가 주택구매력의 20%를 감축시켰다”면서 “엎친 데 덮친 격으로 BC주 정부는 20%의 외국인 특별세를 도입함으로써 외국인 바이어들을 시장에서 몰아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센트럴원의 브라이언 유 이코노미스트는 BC주 경제가 활발함에도 불구하고 올 주택거래는 작년 대비 11% 줄고 집값 역시 4% 가량 떨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유 연구원은 “주택시장이 바닥에 이른 것 같다”면서 “올 어느 시점에서 바닥을 친 뒤 그보다 더 나빠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점쳤다.

한편 캐롤 제임스 주 재무장관은 투기세와 빈집세 등 주택시장을 잡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정책들이 시장을 안정시키고 보다 많은 임대주택을 확보하기까지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임스 장관은 “아파트 공실률이 개선돠고 집값이 떨어지는 등 조심스럽지만 낙관적인 징후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그러나 여전히 갈 길은 멀다”고 말했다.

최근 정부 주도로 실시된 한 조사보고서는 불법 자금세탁이 지난해 BC주 집값을 평균 5% 인상시켰다고 지적한 바 있다. 제임스 장관은 “밴쿠버의 경우 자금세탁이 집값을 최고 20%까지 왜곡시킬 수 있다”면서 “주택구입이 어려운 가정을 생각하면 자금세탁이 모두에게 피해를 주고 있으며, 정부는 이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