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귀국길 ‘대리반입’ 낭패 볼 수도

한국 귀국길 ‘대리반입’ 낭패 볼 수도

밴쿠버 교포 부탁 짐에 대마초 수북…최대 징역 14년까지

밴쿠버 총영사관이 한국 귀국길에 다른 사람의 물건을 대신 운반해주는 ‘대리반입’에 주의를 당부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밴쿠버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L씨는  지난 4월 중순에 한국 방문 계획이 있어 용돈벌이를 하고자 4월 초, 인터넷포털의 한 유학생 카페에 ‘한국으로 물건 배달해 드림’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게시글을 본 의뢰인들로부터 몇 가지 물건이 자신의 집으로 도착 했는데, 그 중 인편으로 보내 온 한 물건은 내용물이 티백(Tea bag)이라고 했으나 L씨는 티백 안에 차(茶)가 아닌 대마초가 가득 들어있는 것을 우연히 발견했다는 것이다.

밴쿠버 총영사관에 한동수 경찰영사는 “캐나다는 비록 여가용 대마제품 사용이 합법화되었으나, 한국은 마약류관리법에 따라 대마제품의 국내 반입은 물론 유통, 사용 등이 엄격하게 금지되고 있다”라며 “다른 사람의 물건을 한국으로 대신 운반하는 행위는 위의 사례와 같은 대마초 뿐 만 아니라 필로폰, 펜타닐 등과 같은 불법 마약류를 자신도 모르게 국내로 반입하는 중범죄로 이어질 수 있어 매우 위험” 하다고 경고했다. 

한국 관세청에 따르면 마약류가 아니라 하더라도 세금 회피 목적의 물품 대리반입 행위는 대리반입을 부탁한 사람과 부탁받은 사람 모두 처벌 대상으로 대리반입은 생각지도 못한 범죄로 이어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한다.

현재 한국 국세청은 캐나다에서 오는 특송우편 등도 철저하게 감시하며 캐나다를 마약 유입국 위험국가로 지정하고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