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인 64%, 원정출산에 ‘반대’

캐나다인 64%, 원정출산에 ‘반대’

60% 응답자 “현행 시민권법 개정해야”

캐나다인 3분의 2는 원정출산의 경우에도 아기에게 시민권을 부여하는 현행법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속지주의를 따르는 캐나다의 현행법 상 캐나다 땅에서 태어난 아기는 자동적으로 시민권을 부여 받으며 이는 부모가 관광비자를 가지고 있는 경우에도 적용된다.
앵거스리드가 14일 발표한 최근 설문조사에서 캐나다인 약 64%는 이런 원정출산에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또 응답자의 60%가 시민권을 바라고 원정출산을 오는 부모들을 허용하는 현재의 시민권법이 바뀌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민권 자동부여법이 좋은 정책(40%)이라고 생각하는 캐나다인이 나쁜 정책(33%)이라는 답변 보다 더 많았다.

응답자 대다수인 92%가 영주권자 부모의 아기에 대한 시민권 부여에는 찬성했으며, 82%는 부모 중 한 명이 영주시민권자인 경우 이에 찬성했다. 그러나 부모들의 캐나다 연결고리가 약해질수록 찬성률이 줄어서 한 부모가 취업비자 소지자인 경우 55%, 두 부모가 학생비자 소지자인 경우 40%, 관광비자인 경우는 24%로 떨어졌다.

또 55세 이상 연령층이 35세 이하 보다 원정출산이 캐나다에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최근 몇 년간 출산을 위해 부모가 캐나다로 와서 자녀가 시민권을 받은 후 자국으로 돌아가는 원정출산의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 2018년 통계에 따르면, 2016년 비캐나다인 거주자가 출산한 아기가 3,200명이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원정출산은 특히 비시민권자 산모 비율이 전체 출산률의 약 20%에 달하는 BC주 리치몬드 지역에서 핫 이슈가 되고 있다.

트뤼도 정부는 영국, 호주, 인도 등과 같이 시민권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보수당의 주장에 맞서 현재의 법을 고수해 왔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