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정부 저소득층 처방 약값 지원 강화

BC정부 저소득층 처방 약값 지원 강화

3년간 1억5백만 달러 투입, 이달 1일부터 적용 

BC주 정부가 저소득 가구에 대한 처방 약값 지원을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의료정책을 발표했다.

에이드리언 딕스 BC주 보건장관은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향후 3년간 1억5백만 달러를 투입해 24만 저소득 가구에 처방약 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연간 순 소득이 3만 달러 이하인 가구는 자기부담 없이 처방약을 구입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순 소득이 1만5천 달러~3만 달러 이하의 가정의 경우 소득에 따라 연 300달러~600달러의 자기부담금을 지불했었다.

또한 이번 개정으로 연 소득이 3만~4만5천 달러에 해당하는 가구도 처방 약값에 대한 자기부담금 비율이 낮아지며, 저소득 노령층과 1만4천 달러 이하 저소득 가정도 처방전 약값이 전액 면제된다.

이전에는 연 소득 약 1만1천 달러의 저소득 가정조차 파머케어(Pharmacare)로 비용을 지원받기 전 처방전 약값에 대한 자기부담금을 연간 200달러까지 지불 했었다.

딕스 장관은 “이번 정책은 18개월 동안 장관을 지내온 동안 가장 잘 한 일”이라면서 “비용 문제로 약을 처방 받을 수 없었던 저소득층에게 매우 희망적인 소식이 될 것”이라고 자평했다.

빅토리아에서 약사로 근무하는 한인 A씨는 기자와 통화에서 “지병으로 꾸준히 약을 복용해야 하는 저소득층에는 자기부담금 조차 큰 액수였다”며 “의료계 종사자로서 이번 정책을 환영하며 보다 장기적인 지원정책이 나오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 소득 별 자기부담금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Fair PharmaCare Plan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곽상의 기자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