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풍적 인기의 건강 식품, 노니

<건강정보>선풍적 인기의 건강 식품, 노니

최근 각종 방송 등을 통해 노니(noni)의 열풍이 거세다. 울퉁불퉁한 모양새와 고약한 냄새로 알려져 있는 노니는 의외로 우리에게 친숙한 커피와 친척으로, 동남아 및 남미 등 열대 환경에서 자생하며 원주민들에게 오랫동안 사랑받아 왔다. 최근에는 각종 연구 결과를 통하여 노니의 여러 약용 효능이 밝혀져 세계 곳곳에서 더욱 활발히 재배되는 대표적인 약용 작물 중 하나이기도 하다.

열대 지방에서 주로 난다는 생각과 달리 노니는 사실 자갈밭이나 모래밭, 음지는 물론 소금기 있는 해안가나 황이 풍부한 화산 지대, 석회질이 많아 나무가 자라기 어려운 땅에서도 잘 자라는 생명력이 왕성한 작물이다. 1년 정도면 성숙에 이르러 열매를 맺으며 기후나 토양에 관계없이 열매를 많이 맺고 껍질부터 씨앗에 이르기 까지 모두 먹을 수 있으며 영양가도 풍부하여 동남아 지역이나 폴리네시아(남태평양) 등의 원산지에서는 전통적으로 흉년기 구황 작물로 사용되어 왔다.
과일 회사인 Dole 의 의뢰로 과일의 약용 효과를 연구하던 Ralph heinicke 박사는 폴리네시아 인들이 노니를 당뇨, 고혈압, 극종 통증과 화상, 염증, 종양, 기생충 및 감염 등에 수천년간 사용해 왔으며 노화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도 사용해 왔다는 것을 발견하고 연구를 진행한 결과 프로제로닌이라는 효소를 발견하게 된다.

인체 세포에는 제로닌이라는 효소가 있어 단백질 대사 활동을 통해 세포의 형성을 돕는다. 손상된 세포의 대표적인 경우가 암세포로, 제로닌은 이러한 손상 세포의 회복을 도와 항암 작용을 보이기도 한다. 세포 재생 능력이 뛰어나 화상 환자나 상처 회복에도 제로닌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이러한 제로닌은 원래 인체가 스스로 만들 수 있지만 노화, 환경 오염, 식생활, 질병 등을 통해 인체 보유량과 합성량이 줄어들게 된다. 다만 노니에는 이러한 제로닌을 보충할 수 있는 프로제로닌이 매우 풍부히 함유되어 있다는 것이다.

노니의 프로제로닌은 몸 속에서 제로닌 성분으로 변화하여 세포를 회복, 재생 하는데 큰 역할을 하며 세포 자체를 튼튼하게 해주므로 각종 염증, 궤양, 피부 질환 등에도 도움이 된다. 노니는 프로제로닌 뿐 아니라 각종 플라보노이드, 카테킨, 베타-시토스테롤, 올리고 다당체 등 다양한 피토케미컬 물질을 보유하고 있어 당뇨, 고혈압, 염증 등 만성 질환을 완화/방지 하며 항노화나 면역 기능 강화 효능을 기대할 수도 있다. 그 외에 노니는 특이하게도 진통 효능이 매우 뛰어나며 염증을 제어해주는 효능도 있어 각종 염증성 질환, 특히 관절염 등에 효과를 보이기도 한다.

이처럼 뛰어난 성분과 효능의 노니이지만 식품으로 오랜 기간 사용된 만큼 큰 부작용이 보고된 바는 없어 더욱 눈에 띈다. 다만 칼륨(포타슘)의 함량이 높아 신장(방광)이 약한 사람이 장기간 고용량을 사용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고, 흔히 알려진 식물이 아니다 보니 알레르기가 있을 수도 있다. 노니는 크게 주스 (진액/농축액), 가루(파우더), 환 등의 제품이 시판되고 있는데 워낙 맛과 향이 독특하기로 유명한 식품이다 보니 비위가 약한 사람은 가루나 환을 사용하는 것도 좋다. 현재 노니는 베트남, 말레이시아산, 하와이 산 등이 시판되며 하와이산의 경우 화산지대에서 자라는 노니가 좋다. 라는 이야기로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으나, 아무데서나 잘 자라는 작물이며 하와이에서의 재배 역사 자체는 오래 되지 않았으므로 근거는 없다. 오히려 한국인이 애용하는 환/캡슐 제품의 경우 원산지를 따지기 보다는 다른 첨가물이 함유되지 않았으며 품질 관리가 잘 된 제품을 고르는 것이 좋다. 특히 환의 경우 노니의 가루를 뭉치기 위해 부형제 등의 첨가물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고, 공기 중에 노출되어 유효 성분이 감소될 수 있으므로 미국 등의 선진국에서는 농축 캡슐/파우더를 선호하는 것이 현실이다. 농축 제품을 선택할 경우, 많은 경우 원산지와 상관없이 농축 공정이 불분명한 저가 원료일 가능성이 있으니 농축비가 분명히 표기되었으며 노니 자체의 원산 보다는 농축 공정을 어디에서 진행했는가를 알아 보는 게 더 좋다.

<자료제공: 데이빗헬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