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영주권 신청시 생체정보 제출 의무화

캐나다, 영주권 신청시 생체정보 제출 의무화

<이미지©IRCC>

각종 비자 신청에도 생체인식정보 제공 해야

연방이민부가 오는 31일부터 아시아, 아시아태평양, 그리고 아메리카 대륙 입국자를 대상으로 생체인식정보 제공 의무를 확대한다.

이에 따라 한국을 포함한 해당 국가 국민들은 영주권 신청을 비롯해, 방문비자, 학생비자, 취업비자를 신청할 때 지문과 사진 등을 제출해야 하며, 캐나다 입국 전 생체인식정보 수집 준비를 마쳐야 한다.

정부는 지난 7월 31일부터 유럽, 중동, 아프리카 국가 입국자를 대상으로 이미 실시해 왔다. 다만 현행 비자 면제 국가의 여행객이나 14세 미만 아동 및 79세 이상 노령, 미국 비자 소지자의 캐나다 경유 여행객, 미국 시민권자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오는 31일부터 비자 연장 시에도 생체인식 정보를 제공해야 함에 따라 해당자들은 한국 또는 캐나다 내에서 이를 처리해야 한다. 국내의 경우 서비스캐나다에 문의해야 하며 한국의 경우 비자접수센터를 통해 등록, 캐나다대사관에 제출해야 한다. 또 비자 접수 후 30일 내 제출해야 하며 수집된 정보는 10년간 보관된다.

해당 비용은 본인이 부담하며 개별 신청 시 85달러, 가족단위 신청 시 최대 170 달러의 수수료가 든다. 한국 내 문의는 전화 080 822 1449, 이메일 info.cankr@vfshelpline.com로 하면 된다.

아흐메드 후센 연방이민장관은 “생체정보 수집 확대 조치가 캐나다 방문객의 신원을 정확하고 신속하게 파악해 국경 관리 및 이민 제도를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eTA가 발급되지 않는 캐나다 영주권자들의 한국 출입국 시 PR카드가 없으면 출,입국이 불허될 수 있어 PR카드를 반드시 소지해야 한다.

곽상의 기자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