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라이프

여행/라이프

지난해 사망자 619명과 비교 지난 7월 말 BC 지역을 강타한 첫 번째 폭염으로 16명이 사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연방 보조금까지 합치면 최대 9,000 달러까지 혜택 BC 주 정부가 무공해 차량 보급을 독려하기 위해 주민들에게 지급하는 전기차 보조금을...

오퍼 수락 후 3일간 검토 기간 보장 BC 주가 캐나다 최초로 주택 구매자를 보호하는 법안을 도입한다. 

74개국 16,836명 감염… “국제적 공조 필요” 원숭이두창이 70여 국가로 퍼지자 세계보건기구(WHO)가 결국 글로벌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다. 

연 800달러 이상 추가 혜택 75세 이상 노인들의 노령연금(OAS)이 올 7월부터 10% 인상된다.  캐나다 고용·사회 개발부는...

BC 주 911 신고 전화 중 약 20%가 대중들이 실수로 건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BC 주 최대...

9월 1일까지… 아침 저녁 한가한 시간 만 해당 BC 페리가 여름휴가 맞이 요금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할인...

당초 2일치 제공에 여론 싸늘하자 5일치로 늘려 로저스가 지난 8일 전국적인 전화와 인터넷 서비스 먹통 사태에 대한 보상 차원으로...

기내 반입 가능한 작은 동물은 가능 에어캐나다가 최근 출발 지연, 항공편 취소, 물류 문제 등 운항 차질이 계속되자 반려동물...

“이전 추가 접종 상관없이 또 맞아야” 캐나다 국립면역자문위원회(NACI)가 올가을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을 대비해 추가 접종을 권고하고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