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캐나다-웨스트젯 수하물 요금 인상

에어캐나다-웨스트젯 수하물 요금 인상

국내선 및 미국 행 항공편 등에 10월부터 적용

캐나다 양대 항공사인 에어캐나다와 웨스트젯이 승객 수하물 요금을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승객 당  2개 까지 가능한 수하물 중 첫째 수하물은 25달에서  30달러로, 둘째 수하물은 30달러에서 50달러로 올랐다. 이 같은 움직임은 미국 메이저 항공사인 JetBlue Airways 가 수하물 가격을 인상한 후 이루어졌다.

에어캐나다 관계자는 “수하물 요금인상은 2014년 이후 처음”이라며 “전반적인 운영비용 증가를 상쇄하고 항공 티켓 가격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에어캐나다의 인상된 수하물 요금은 캐나다 전역, 미국, 카리브해 및 멕시코를 오가는 10월 5일 항공편부터 적용된다.

웨스트젯은 지난 달 24일부터 예약한 국내선과 지난 28일부터 예약한 미국 및 국제선에 10월 1일부터 적용된다.

웨스트젯 관계자는 “수하물과 같은 선택적 요금을 올리는 대신 승객들이 기대하는 낮은 티켓 요금은 계속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수하물 요금 인상은 최저요금 티켓에만 적용되며 에어캐나다 이코노미 플렉스와 이코노미 컴포트 요금에는 첫째 수하물 가격이 포함돼있다. 웨스트젯 또한 웨스트젯 플러스, 골드, 실버 고객들에게는 이 요금을 따로 받지 않는다.

한편 포터 에어라인은 수하물 가격 인상이 없다고 밝혔으며, 에어 트랜잿과 선윙항공은 즉답을 피했다.

곽상의 기자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