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ond Language 학생들의 영어 공부 방법

Second Language 학생들의 영어 공부 방법

<초대 교육칼럼>

글/사진: 전상준 원장
전상준 극강 영어원 (구, 알키오네 영어 학원)

통계에 따르면, 고등학교 3년 동안 수능 등급을 한 등급도 못 올리는 학생이 90%라고 한다. 영어 과목은 더욱 그러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교육 방법에 따라, 영어(언어) 학습의 결과는 많이 다를 수 있다. 하지만, 일반적인 입시 영어학원이나 학교에서 점수를 올리기 위해 문제풀이 요령이나 가르치는 교육 방법으로는 진정한 영어 실력은 물론, 각종 영어 시험에서 영어 점수를 올리는 것 조차도 쉬운 일이 아니다.

올바른 영어교육의 예를 들어보자. 영어 리딩(Reading)을 제대로 공부를 하려면, 영어가 second language인 한국인이라도, 원어민 처럼 흉내(mimicking)를 내서 읽고, 직독직해(直讀直解)하고, 결국, 원어민 처럼 빠른 속도로 읽을 수 있도록 리딩을 공부해야 한다. 올바른 영어 리딩 실력은 수능시험을 포함한 각종 영어시험 성적은 물론이고, 문법, 듣기, 어휘뿐 아니라 스피킹까지 해결할 수 있다.

한국인의 영어교육은 끝없는 혁명이 요구된다

문제 풀이식의 잘못된 영어 교육 풍토 속에서는 상식적인 영어 교육법이 오히려 혁명적으로 보이기도 한다. 영어 시험의 목적도 진정한 영어 실력을 테스트 하기 위한 방법이기에, 영어 실력 자체를 향상시킬 수 있는 영어 교육 방법에 집중해야 시험유형의 변화에 상관없이 어떤 시험에서도 성과를 낼 수 있다. 하지만, 점수에 병든 요즘 영어교육 현장에서는 위에서 언급한 올바른 영어 리딩 방법과 같은 ‘상식’적인 교육 방법이 오히려 비범해 보이고, 때로는 영어 교육의 혁명처럼 보이기도 한다.

영어 교육은 “영어는 말이다”라는 명제에서 출발해야 한다

너무나 당연하다. 하지만 영어를 가르치는 대부분 영어 교육 기관과 교사들은 ‘영어’는 여전히 ‘말’이 아니라 종종 수학과 같은 학문처럼 여기고 있다. 한국 영어교육 실패의 근본 원인은 바로 영어가 언어 즉, ‘말’이라는 것을 간과하기 때문이다.
이런 저런 학습법을 써 보고 학원도 다녀 봤지만 효과를 보지 못했다 하더라도, 이렇게 당연한 명제에 촛점을 맞춘 영어공부를 한다면 절대 실패하지 않을 것이다.

어떤 학생들은 이런 방법도 효과를 보지 못할까봐 여전히 걱정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걱정할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누구도 모국어 습득에 실패하는 경우는 없는 것처럼, 영어를 학문처럼 공부하지 않고, 대신 ‘연습과 훈련’에 집중을 한다면, 실패가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모국어를 ‘공부’하지 않고, 그냥 ‘연습’하는 것처럼, ‘훈련’을 한다면 누구든지 반드시 성공할 것임을 확신한다.

필자는, 영어를 ‘학문’이 아닌 ‘말’로 배우는 교육 철학이 널리 입증되어 더 이상 이것이 일부의 주장만이 아니라 교육 현장의 상식이 되기 위해서, 여러가지 방법론을 모색하고 실제로 적용하고 있다.

적용 방법 1. 분당 300단어 리딩 속도! 영어 리딩이 모국어처럼 편안해 진다

분당 300단어의 리딩 속도는 미국 대학생의 평균 리딩 속도이다. 수능 시험을 보기 위해서는 분당 200단어 리딩 속도이면 충분하다. 참고로 현재 우리나라 고등학생의 리딩 속도는 대부분 분당 80에서 150정도 이다. 따라서, 수능 문제를 풀 때 시간에 쫓기게 되고 지문을 다 읽지 않고 답을 찍는 꼼수를 가르치고 배우는데 혈안이 되는 것이다. 그런데, 분당 300 단어를  읽기 위해서는 한국어로 번역하지 않고 영어를 그 자체로 이해해야만 가능하다.

필자의 리딩 수업은 바로 영문을 리딩할 때 ‘한국어 번역 배제’를 달성하는 것이 첫 번째 목표이다. 영어 문장을 문법으로 분석해서 해석하는 방법이나, 문장의 표현과 단어의 뜻을 멋진 한국어 표현으로 바꾸는 것은 ‘영어 번역학’이지 효과적인 언어(영어) 습득 수업이라고 할 수 없다. 이러한 ‘번역공부’ 대신, 해석없이 구문별로 그대로 이해를 하려는 훈련, 한 문장 한 문장의 뜻을 꼼꼼히 따져서 분석하기 보다는 전체를 반복해서 점점 빨리 읽는 훈련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서, 원어민 처럼 분당 300 단어의 영문 속독 훈련을 하다보면, 영문을 읽으면서 내가 지금 영문을 읽는지 한글을 읽는지 자각하지 못하는 편안한 네이티브의 수준에 도달할 수 있다.

적용 방법 2. 어휘(Vocabulary) 습득은 필히 문장을 통해서

‘영어 단어 – 한글 뜻’ 식으로 단어를 외워서는 평생 제대로 된 영어를 할 수 없는 길로 들어서게 된다. 다시 말해서, ‘영어에 대응하는 한글 뜻’을 외우는 방식으로 어휘를 외우게 되면, 영문을 읽을 때, (마음속으로) 한국어 번역과정을 거치지 않고는 영어를 이해할 수 없게 되는 나쁜 습관을 가질 수 밖에 없다.

모국어를 익히는 누구도 어휘의 뜻을 별도로 외우지 않느다. 한국어가 모국어인 우리도 우리말로 ‘타다’라는 단어 하나를 봤을 때, 다수의 의미가 한꺼번에 동시에 떠오른 것이 쉽지는 않다. 다시말해서, ‘연주하다, 썰다, 느끼다, 실려가다, 지나치게 익다, 받다, ‘ 등의 뜻을 줄줄 나열할 수 있었을 까? 어떤 사람은 그런 뜻들이 다 있는지도 의아해 할지도 모든다.

그럼 예문을 들어 보자. ‘가야금을 타다. 흥부가 박을 타다. 너 요즘 봄 타니? 방송을 타고 유명해졌다. 등….’ 뜻으로 볼 때와 예문을 볼 때의 차이가 느껴질 것이다. 단어 하나로만 생각해 볼 때 생소한 뜻이 예문 속에서 보니 너무 쉽게 와 닿게 된다. 누구도 단어의 뜻 따위를 별도로 외우면서 모국어를 배우지는 않기 때문이다. 그냥 일상의 말과 글의 문장 속에서 어떤 단어를 반복해서 만날 뿐이다. 만약, 모국어를 배울 때, 문장이 아니라 1번 뜻, 2번 뜻 하면서 단어를 외우고 시험을 봤더라면…. 모국어라도 배우기를 포기할 생각이 들 정도로 끔찍할 것이다. 우리가 지금 바로 그 짓을 영어한테 하고 있었던 것이다. 지금 이 순간부터 적어도 ‘영어 단어-한글 뜻’ 암기 방식을 버려야한다. 그렇게 외운 단어는 독해 중에 만나도 큰 도움이 되지 않고 엉뚱한 의미로 오역하기 일쑤이고, 단어 하나에만 집중하다 보면 정상적인 독서 감상의 흐름마저 깨진다. 그러니 예문 속에서가 아니라면 어떤 단어도 익히지 않겠다고 결심해야 한다. 그렇게 하면, 여러분은 이제 영어를 제대로 공부하기 위한 첫 발을 내 딛은 것이다.

적용 방법 3. 내가 배운 영어의 ‘보물창고’를 만들어 보라

위에서 문장 학습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다시 말하자면, 독해는 물론이고 어휘, 심지어 문법 조차도 철저히 예문을 통해서 학습해야 한다.

이를 위해 ‘보물창고’라는 노트를 만들어 보라. 이 안에, 내가 익힌 모든 문장을 하나도 빠짐없이 적어 보자. 즉 공부하는 모든 교재, 즉, 문법교재이건 독해집이건 단어장이건 거기 나오는 모든 문장을 모아 한권의 노트를 만들어보자. 학생들은 이 노트를 반복해서 읽다보면, 독해도 문법도 어휘도 ‘문장 단위’로 기억하게 된다. 만약에 개인과외를 한다면, 학습한 내용을 확인하는 테스트도 철저히 문장으로 해 달라고 요구해라. 만약 학원에서 ‘영어단어-한글 뜻’ 형태의 학습에 중점을 두고, 한국말로 영어 독해를 멋지게 해석을 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학원이라면, 지금 당장 멀리 도망쳐야 한다. 그렇치 않으면, 영어를 잘하는 자신은 꿈도 꾸지 마라.

적용 방법 4. 영어 교육의 완성, 영어 독서!

“독서는 언어를 배우는 최고의 방법이 아니다. 그것은 유일한 방법이다.”

세계적 명성의 독서 지도 전문가인 크라센(Stephen D. Krashen) 교수의 말이다.

영어를 정말 잘 하고자 한다면 ‘영어 도서관’을 자주 찾도록 하자. 그런데, 공부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쉬기 위해서….. ‘쉬려고 영어 도서관? 헐~~’ 맞다. 영어 도서관은 놀이터이다. 영어 사전을 찾거나, 제대로 읽었는지 아닌지를 테스트하거나 문제를 푸는 암울하고 따분한 장소가 절대 아니다. 흥미로워 보이는 책을 뽑아 편안한 의자에 앉아 음료 한 잔을 앞에 놓고 느긋하게 여유를 즐기는 시간을 가지라는 것이다. “Sit down, have a nice cup of coffee read a book in another language – the fountain of youth!” 역시, 크라센 교수가 한 말이다.

도서관은 영어를 제대로 배운 학생들이 자신에게 주는 최고의 선물이고, 누릴 수 있는 최고의 혜택인 것이다. 영어 도서관은 ‘영어를’ 공부하는 곳이 아니라 ‘영어로’ 공부하는 곳이다. 세계의 역사를 탐구하고 세상의 지혜에 감탄하는 곳이다. 그것도 영어로 말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우리의 꿈을 키우는 곳이다. 그런데 그 ‘도서관 방문’ 효과를 의심하는 학생들이 또 있을 것이다. 직접 확인해 보라. 필자로서는 질문에 답으로, 크라센 교수의 말을 다시 반복하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 ‘독서는 언어를 배우는 최고의 방법이 아니라 유일한 방법이다…….’

원어민 수업에 관해서…

한국에서 영어 공부를 제대로 해보겠다고, 기본 영어도 잘 모르는 학생이 비싼 원어민 수업을 하는 것은, 기본기도 닦지 않고 링에 올라가는 복서와 다를 바 없다. 물론 죽도록 맞다보면 실력이 늘 수도 있다고 한다. 하지만, 그 실력이 늘기 전에 정말 죽을 지경에 이른 다는 것이 단점이라면 유일한 단점일 것이다. 7번 아이언 샷도 제대로 못 다루는 초보 골퍼에게, 필드에 나가서 작은 돈내기 골프라도 해야지 실력이 는다고 말하는 골프 선배들도 있다. 결과는 마찬가지다. 천신만고 끝에 실력이 늘고 single player도 될 수 있겠지만, 탕진해야 할 돈과 짓밟히는 자존감 등, 큰 상처와 희생이 따를 수 밖에 없다. 원어민 수업도 마찬가지다. 실력 향상에 비해서 너무나 많은 비용을 들어야 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감수 해야만 한다. 심지어, ‘수능’ 수준의 실력에 도달하기 위해서 한국에서 기초부터 원어민 수업을 한다면, 될 수야 있겠지만, 그 정도 시간과 비용을 투자할 것이라면 그냥 빨리 유학을 가는 것이 차라리 더 나을지도 모른다.

마치 복서나 골퍼가 충분한 기본 연습 후에 게임에 임하듯, 한국에서 원어민 수업은 기본기를 충분히 쌓은 후, 실전 경험을 위해 활용하는 것이 여러면에서 효과적이다.

마무리: 행복하지 않으면 영어가 뭔 대수인가?

영어 실력의 향상은 영어 점수가 아니라, 행복하기 위해서다. 갑자기 너무 쌩뚱맞다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그렇지 않다.

단순히 발음과 짧은 생활영어 몇 마디와 기껏해야 잡담이나 들으려고, 인성과 실력은 물론 인적 사항마저 확실하지 않은 원어민 튜터에게 너무나 많은 시간과 비용을 지출하거나, 시험 성적 좀 올리려고 숙제나 봐주고 요령이나 배우거나, 결국 머리에 남지도 않을 영어 단어를 강압적으로 외우는 지겹고 무의미한 두뇌 노동이 진정 영어공부라고 생각하는가? 올바른 교육의 목적과 수단으로, 결국 학생들이 흥미와 기쁨을 느껴서, 영어를 즐기고 행복할 수 있어야 한다.

반드시 학생들의 실력을 높여야 하는, 치열한 사교육 현장에서 오랫동안 영어를 가르치면서, 고심하고 시도한 경험을 바탕으로 소개한 필자의 두서 없는 소견이지만, 이 글을 통해서, 한국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은 물론, 캐나다 같이 영어권 국가에 유학을 온 중고등 학생들과 그 학부모, 그리고 영어를 가르치는 교사들께, 올바른 영어 교육에 대한 문제를 개선하고, 발전시키고, 실천하는데 미약하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2018년 8월, 이번에는 지대로 더운 여름, 서울에서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