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독초’…잘못 건드렸다가 2도 화상

‘무서운 독초’…잘못 건드렸다가 2도 화상

야생 파스닙

야생 파스닙으로 화상과 물집 피해자 늘어  

독초인 야생 파스닙(wild parsnip)으로 인해 화상과 물집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의 사연이 속속 보도되면서 이 식물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9일 CBC 뉴스 보도에 따르면, 리자이나 주민인 마크 윌슨 씨는 최근 사스캐치원의 라스트 마운튼 레이크 부근 트레일을 걸으면서 숲길에서 야생 파스닙 무리를 지난 며칠 후 다리에 심한 발진이 생겼다. 다음 날에는 무릎 아래 다리에 거대한 물집이 생기고 며칠간 진물이 나는 증상으로 고통을 겪었다.

그는 병원에서도 원인을 밝히지 못한 채 항생제 등 연고만을 주었으며 나중에야 파스닙이 원인으로, 이 식물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에 이상을 일으킨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또 글로벌 뉴스도 같은 날 몬트리올 남쪽의 뉴잉글랜드주 버몬트에서 20대 여성이 야생 파스닙으로 2도 화상과 물집 때문에 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샬럿 머피 씨는 이달 초 실수로 도로변의 잡초 속으로 떨어졌으며 당시 그 줄기와 잎에서 흘러나온 수액이 다리에 닿은 지 모른 채 뜨거운 햇빛 속에서 하루를 보냈다. 처음에는 다리에 돌기가 몇 개 생겼으며 얼마 후 가렵고 물집이 생기다가 결국 다리가 붓고 걸을 수 없는 상태에 이르렀다는 것. 병원에서는 물집을 치료하지 못하고 붕대를 감고 항생제만 주었으며 다시 응급 케어센터와 화상센터를 찾아 치료를 받은 후에야 호전되기 시작했다. 그는 2도 화학 화상에 해당되는 이 부상으로 지금도 화상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며 파스닙에 대해 경고했다.

야생 파스닙, 어떤 식물인가?

파스닙은 유럽 이주민들에 의해 국내에 들어온 외래종으로, 가정 재배지를 벗어나 북미 전역으로 퍼져 누나붓주를 제외한 캐나다 전국에서 볼 수 있다. 파스닙은 빨리 자라고 씨앗이 바람, 물, 자동차 등에 의해 퍼져나가면서 점차 확산돼 종종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파스닙의 키는 최대 1.5m, 줄기는 2~5cm 두께로 꽃은 주로 노란색과 그린 색을 띤다. 모양이 비슷해 보이는 잡초 종류가 여러 개 있으며 이중 Queen Anne’s Lace를 제외하면 모두 독초로 알려져 있다.

파스닙의 뿌리는 먹을 수 있으나 줄기, 잎에서 나오는 수액에 독성이 있어 햇빛에 노출되면 피부가 매우 민감해져 물집과 심각한 화상을 일으키며 심하면 눈을 멀게 할 수도 있을 정도로 치명적이다. 다만 화상 처럼 증상이 바로 나타나지 않으며 피부에 서서히 반응한다.

전문가들은 파스닙 주변에서는 각별한 주의를 해야 하며 이 식물을 발견하면 해당 시나 공원청 등 관계부서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만약 이 식물에 노출됐을 경우 최대한 빨리 햇빛을 피한 뒤 노출 부위를 씻어내고 병원을 찾아야 하며 입었던 옷 역시 바로 세탁해야 한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