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산 차량에 관세 부과하면 ‘재앙’

캐나다산 차량에 관세 부과하면 ‘재앙’

업계 “10만 명 실직에 차 값 평균 9,000달러 오를 것”

미 트럼프 행정부가 캐나다산 차량에 관세를 부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만일 캐나다가 이에 대응해 똑 같은 조치를 취할 경우 최고 10만 명이 직장을 잃고 차 값이 평균 9천 달러 비싸질 것이라고 캐나다차량딜러협회(CADA)가 경고했다.

협회의 마이클 해치 이코노미스트는 지난 6일 오타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철강제품에 적용하고 있는 추가관세 25%를 캐나다산 차량에도 부과하고 부품에 대해 10%의 관세를 매기거나 이와 유사한 조치를 취한다면 캐나다 자동차 산업 뿐 아니라 국가 경제에 ‘끔찍한 재앙’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협회는 “이 경우 관세가 부과되자마자 즉각 제조업 일자리 10만 개가 위기를 맞고 차 값이 9천 달러 오를 수 있다”면서 “장기적으로는 딜러 등에까지 영향이 확대되면서 피해 규모는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치 연구원은 특히 차량과 부품 제조업이 집중되어 있는 온타리오주가 입게 될 타격이 매우 클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국 3,200여 딜러, 약 15만6,000여 명의 자동차 딜러들을 대표하고 있는 협회는 차량에 어떤 종류의 관세라도 추가로 부과되기 시작하면 즉각 3만 개의 일자리가 위기를 맞을 것이며, 철강에서와 같이 캐나다가 미국산 자동차에 대해 같은 수준의 보복관세를 부과할 경우 차량 모델에 따라 5,000~9,000달러까지 차 값이 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캐나다에서 판매되고 있는 신차 값은 평균 4만 달러 수준이다.

해치 연구원은 “의회는 새로운 NAFTA 딜을 이끌어 냄으로써 이 같은 시나리오가 현실화 되는 것을 막아야 할 것”이라고 주문하면서 “만일 최악의 상황이 현실화 되는 경우에는 -관세를 상쇄하기 위해 판매세를 인하하고, -중고차 트레이드인(trade-in)을 장려하기 위한 새로운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경쟁력 제고를 위해 개인 및 법인세를 개정할 것 등 3단계 조치를 취함으로써 피해를 최소화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TD은행이 최근 발표한 또 다른 보고서는 차량에 관세가 부과될 경우 캐나다가 잃게 될 일자리 수가 16만개 이상일 것으로 추정된 바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