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 버스에 운전기사 보호벽 설치

빅토리아 버스에 운전기사 보호벽 설치

<사진출처:트위터>

승객 폭행에 노출되는 운전기사 보호

BC트랜짓이 난폭한 승객들로 부터 버스 운전기사를 보호하기 위해 광역 빅토리아 버스에 안전장치를 마련한다.

이에 따라 앞으로 6개월간 빅토리아 버스 운전석에 승객들과의 사이를 분리하는 유리장벽이 설치된다. 이 시범 프로그램은 운전자들이 공격을 받는 사건이 수 차례 발생한 뒤 보호대책으로 마련된 것이다.

WorksafeBC는 지난 10년 간 승객들로 부터 폭행을 경험한 BC트랜짓 버스 기사들이 30명에 이른다며 이 안전장벽은 특히 불시의 타격으로 부터 운전자를 보호할 수 있다고 밝혔다.

BC트랜짓 운전기사노조는 “이 장치 설치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으며 이는 운전자들의 안전성을 높여줄 것”이라며 환영했다. 또 미래에 이 장치가 광역빅토리아 모든 버스 뿐 아니라 주 전체에서 마련될 것으로 기대했다.

버스 한 대당 유리벽 설치 비용은 5,000~6,000달러이며 기사들은 여전히 승객들과 소통이 가능하다.

이 시범 프로그램은 빅토리아 외에 애보쓰포드와 켈로나 버스에도 동시에 실시된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