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신청자 부양자녀 22세 미만으로

이민신청자 부양자녀 22세 미만으로

이민부가 이민 신청자의 부양자녀의 연령을 현재 19세 미만에서 22세 미만으로 변경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민부는 자녀 연령이 확대됨에 따라 더 많은 이민자들이 자녀들과 함께 이민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변경된 내용은 지난 24일 이후 접수된 신청서부터 적용된다. 자신의 자녀가 부양대상에 해당 되는지는 이민부 해당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보수당 정부는 지난 2014년 8월 부양자녀 연령을 22세 미만에서 19세 미만으로 낮춘 바 있다. 따라서 이번에 자유당 정부가 이를 원래 대로 복귀시킨 셈이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