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264

사니치경찰위원회(SPB)가 리처드 애트월 사니치 시장에게 그가 겸하고 있는 경찰위원회 의장 직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하고 나서 파문이 일고 있다.

SPB는 15일 “우리는 최근 애트월 시장이 저지른 일련의 행위들을 옹호할 수 없다”며 “이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우리의 입장을 수잔 앤튼 BC주 법무장관에게 전달할 것이라는 사실을 애트월 시장에게 통보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같은 경찰의 요청을 접수한 앤튼 장관은 “법무부는 이러한 종류의 수사를 실시하는데 합당한 부서가 아니다”면서 “이 조사는 경찰의 행위에 대한 불만을 처리하는 경찰고충처리의장실(Office of the Police Complaints Commissioner)의 몫”이라고 밝혔다.

앤튼 장관은 만약 애트월 시장이 경찰위원회 의장 자리를 계속 수행할 수 없다면 사니치경찰은 경찰법에 따라 새 의장을 선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애트월 시장은 지난해 가을 실시된 시장선거에서 6선의 프랭크 리오나드 전 시장을 누르고 깜짝 승리를 거두며 시장으로 선출됐으나 이후 불과 3개월 남짓한 기간 동안 잇따른 이슈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애트월 시장은 캠페인 자원봉사자로 일했던 한 여성과 불륜설 의혹을 받고는 처음에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둘러댔다가 나중에 이를 인정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자신이 경찰의 사찰과 음모의 피해자라고 주장해 또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에트월 시장에 따르면 자신의 알코올농도가 제로(0)였는데도 불구하고 사니치경찰이 네 번이나 자신의 차를 세우고 도로에서 음주측정기를 불도록 했다는 것. 또 시의 IT 부서에서 자신의 집무실 컴퓨터에 스파이웨어를 설치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경찰은 컴퓨터에 설치한 것은 스파이웨어가 아니라 단지 보안 프로그램이었다고 반박하는 등 경찰과 불화가 계속되는 모습을 보여왔다.

한편 에드월 시장이 경찰의 스파이웨어 의혹 제기 후 BC주 개인정보 보호위원회 (Privacy Commissioner) 엘리자베스 덴햄 회장은 20일 사니치시의 새 컴퓨터 소프트웨어가 직원을 감시하는데 이용됐는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덴햄 회장은 의장은 애트월의 제보와 상관없이 자체적으로 조사를 시작하기로 했다며 이 소프트웨어가 어떻게 사용되며 어떤 개인 정보를 수집하는지 사실을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든 캠블 전 BC주 총리가 올 가을 연방총선을 통해 국내 정치에 복귀할 징후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글로브앤메일지가 보도했다. 현재 영국 주재 캐나다 고등판무관(high commissioner) 직을 수행하고 있는 캠블 전 총리의 임기가 올해로 끝난다는 점도 10월로 예상되는 총선 출마설을 뒷받침하고 있다.

신문은 최근 한 여론조사 기관이 밴쿠버-그랜빌 선거구 주민들을 대상으로 캠블 전 총리를 연방보수당 후보로 가정한 지지도 조사를 실시했다고 보도하면서, 그가 주 총리 재임 중 스티븐 하퍼 연방총리와는 정치적으로 예외적일 만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밴쿠버-그랜빌은 최근 단행된 선거구 획정 시 새로 증설된 선거구로 현재 무주공산인 상태며, 저스틴 트뤼도의 연방자유당 후보로는 조디 윌슨-레이볼드 BC주원주민의회 의장이 거론되고 있다.

신문은 여론조사를 실시한 NRG 리서치와 연방보수당 모두 이번 여론조사 의뢰인이 누구인지에 대해 밝히기를 꺼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밴쿠버시장(1986~1993)과 주 의원(밴쿠버-포인트 그레이, 1996~2011) 출신인 캠블 전 총리는 2001년 6월부터 2011년 3월까지 제34대 BC주 총리를 지낸 바 있으며, 하퍼 행정부에 의해 2011년 9월 영국 주재 고등판무관으로 임명돼 현재 근무 중이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BC주가 지난 1일 발효된 한국-캐나다간 자유무역협정(CKFTA)의 최대 수혜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BC주의 대 한국 수출액은 총19억 달러(세계 4위)에 이르고, 한국에 수출되는 캐나다 상품의 절반이 BC주에서 생산된 제품이다.

테레사 와트 BC주 무역장관은 지난 13일 리치몬드에서 행한 연설에서 “BC주 정부는 올 한해 동안 새로 체결된 한-캐 자유무역협정을 널리 알리고 BC주 제4의 무역파트너인 한국과의 투자기회를 증대시키는데 초점을 맞춰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BC주는
특히 농수산물과 천연자원, 기술 등 3개 부문에 포커스를 맞추고 민간기업과 정부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무역과 투자포럼을 통해 이를 홍보할 예정이며, 지난해 11월에는 농수산물, 12월에는 액화천연가스에 관한 세미나를 개최해 큰 호응을 이끌어낸 바 있다.

한-캐 FTA는 캐나다가 아시아 국가와 체결한 첫 번째 자유무역협정이며, 이를 통해 한국과 이미 FTA를 체결한 유럽연합(EU), 미국, 호주 등과 동일 선상에서 경쟁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한 존 김 한-캐비즈니스협회 회장은 “한국과 긴밀한 유대를 맺고 있는 BC주에는 수 만 명의 한인들이 살고 있다”고 상기시키고 “협회는 한인 사회 사업체들이 이번에 발효된 FTA를 통해 비즈니스 기회를 확대시켜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캐나다 정부는 10년 간의 협상을 거쳐 지난해 9월22일 공식 서명된 한-캐 FTA를 통해 캐나다의 대 한국 수출액이 32% 증가하고 수천 개의 일자리가 추가로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 15일 타겟에 이어 일본의 전자제품 매장 소니(Sony)가 캐나다 시장 철수를 공식 발표함으로써 그간 캐나다 시장에서 철수한 대형 체인이 또 하나 늘게 됐다. 최근 몇 년 사이 매장을 폐쇄한 전국 규모의 체인스토어들을 보면 아래와 같다.

타겟 캐나다: 전국 133개 매장 폐쇄로 1만7,600여 명의 직원들이 졸지에 일자리를 잃게 됐다. 이들에게는 최소 16주 분의 위로금이 지급된다. 타겟은 캐나다 진출 2년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 약 20억 달러의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니: 향후 2달 이내에 전국 14개 매장이 차례로 모두 문을 닫는다. 현재 종업원 수는 약 90명. 3월 말로 끝나는 회계연도 중 소니가 기록할 적자규모는 약 19억 달러로 추산되고 있다.

Mexx Canada: 네덜란드 국적의 여성의류체인 Mexx는 지난 달 파산을 선언하고 2월말 이전 전국 95개 매장을 폐쇄한다. Mexx는 전 세계에 315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Smart Set: 역시 여성의류 체인 스마트 셋이 전국 107개 매장을 닫는다고 지난해 11월 발표했다. 이 중 76개 점포는 다른 매장에 인수됐다.

Jacob: 1977년 몬트리올에서 창업한 제이콥도 지난해 10월 전국 92개 매장을 폐쇄했다. 이 체인을 지난 2010년 11월 이후 채권자보호절차를 받아왔었다.

Sears Canada: 적자에 시달리던 시어스 캐나다는 지난해 10월 회사 지분 대부분을 매각한다고 발효했다. 지난 2013년 수 천 명을 감원한 Sears는 2014년 1월에도 직원 2,200명을 해고하는 등 자구책을 강구해왔다.

Zellers: 젤러스의 모기업인 Hudson Bay사는 지난 2011년 전국 200개 가까운 매장을 18억3천 만 달러에 미국 소매체인 타겟에 넘기고 캐나다를 떠났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년 중 집 사기에 가장 좋은 날은 언제일까? 토론토 소재 한 부동산회사가 지난 5년 간의 거래기록을 토대로 시기 별 실거래가격을 분석한 결과 1월20일이 주택구입에 가장 좋은 날로 밝혀졌다고 주장해 흥미를 끌고 있다.

TheRedPin.com의 수석홍보담당 책임자 록햄 파드 씨는 “토론토 주택을 기준으로 했을 때 이 날 집을 사면 그 다음 좋은 시기인 7월에 비해 1만6천 달러, 가장 비싼 달인 5월에 비해서는 6만 달러를 할인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집을 팔려는 사람에게는 이 날이 가장 좋지 않은 날이지만, 그래도 팔아야 할 사람은 판다”고 말했다.

파드 씨는 “1월 첫 두 주간은 연말휴가에서 막 돌아온 뒤라 시장이 조용하다. 대개 세 번째 주부터 주택시장이 본격 가동된다”면서 “특히 화요일부터 주말 오픈하우스 등 매물정보를 검색하는 사람이 부쩍 많아진다”고 설명했다. 즉 1월의 셋 째 화요일이 집 사기에 가장 좋은 시기라는 것.

그는 “집을 파는 데 1월에는 평균 34일이 걸리고 5월에는 그 기간이 20일로 짧았다”서 “이것이 1월에 집을 내놓은 사람들로부터 더 많은 할인을 받을 수 있는 또 다른 이유”라고 덧붙였다.

파드 씨는 “지난 5년 간의 기록을 분석한 결과 1월이 매입자에게 가장 유리하고, 매도자들은 5월에 가장 좋은 값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상점 물건과는 달리 집값은 시기에 따라 크게 출렁인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집을 사려는 사람은 12월부터 매물을 보고, 팔려는 사람은 4월에 리스팅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그러나 이와 다른 견해도 있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의 크레고리 클럼프 수석경제연구원은 “계절에 따라 집값 차이는 그리 크지 않다”면서 “오히려 금리나 고용시장, 각 지역 별 시장상황 등 보다 거시적인 요소들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고 주장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동차 소유자들의 만족도가 가장 높은 자동차는 무엇일까.

컨슈머 리포트지는 자동차 소유자 35만명을 대상으로 현재 판매되는 차 중 가장 만족스러운 차와 불만족스러운 차종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테슬라 모델 S 소유자의 98%가 이 차를 다시 구입하겠다고 응답해 소유자 만족도가 가장 높은 차로 나타났다. 2위는 마즈다로, 특히 마즈다 6 소유자의 81%가 다시 구입하겠다고 응답했으며 마즈다 3도 만족도가 높았다.

스포츠카 부문에서는 코베트 스팅레이가 95%의 만족도로 1위를 차지했고 SUV 중에서는 소형은 수배루 포레스터, 중형은 토요타 하일랜더 V6의 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하이브리드 자동차 소유자들은 특히 자신의 차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형으로는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소형으로는 셰보레 볼트 그리고 초소형으로는 토요타 프리우스 C의 만족도가 가장 높았다.

반면 만족도 꼴찌를 차지한 자동차는 니산 베르사로, 소유자의 단지 42%만이 다시 이 차를 구입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이 차종은 컨슈머 리포트지에서도 덜컥거리고 소음이 심하며 인테리어도 고급스럽지 않다는 평가로 낮은 평점을 받았다.

이어 지프 콤파스 43%, 기아 리오 46% 그리고 니산 패스파인더 52%의 소유자만이 같은 차종을 다시 구입하겠다고 응답해 낮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키장에서 튜브를 타다가 사고로 불구가 된 여성이 오카나간의 인기 스키 리조트를 고소했다.

16일 CTV 보도에 따르면 파멜라 보일로 씨는 2013년 1월 남편과 두 자녀, 친지들과 함께 캠룹스에 있는 선피크 리조트로 놀러 가서 튜브 파크를 찾았다. 사고는 보일로 씨 부부와 2살 난 딸이 각기 언덕을 타고 내려가는 튜브를 타다가 발생했다.

BC주 최고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따르면 “튜브 내려가는 속도가 너무 빠르고 길이 울퉁불퉁했으며 튜브가 큰 돌출부에 부딪쳐 딸이 튜브 밖으로 튕겨 나갔다. 보일로 씨는 딸을 구하기 위해 자신의 튜브를 멈추려다가 왼쪽 다리에 경골 및 비골 골절 등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보일로 씨는 리조트가 어린이들이 시설을 이용하도록 방치했으며 리조트 측이 사고 다음 날에야 4세 이하 어린이들은 튜브 파크 이용을 금지한다는 사인을 붙였다고 주장했다.

현재 리조트 웹사이트에 따르면 튜브 파크는 연령 제한이 없으나 키 110cm 이하의 어린이들은 부모와 함께 타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보일로 씨는 또한 직원이 위급 상황시 튜브를 멈추는 방법에 대해 알려주었어야 한다고 덧붙이고 소장에 담당 직원 네 명의 이름을 첨부했다.

공원은 튜브에 안전장치를 마련하지 않았으며 관리 직원을 충분히 배치하지 않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소장에서는 “원고의 부상은 지속적인 고통, 삶의 즐거움 손실, 영원한 육체적 불구 그리고 가사노동에 대한 손실을 안겨줄 것”이라며 일반 및 특별 피해보상은 물론 미래의 소득에 대한 손실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린스 조지 거주 1만 여명의 환자들이 제대로 소독되지 않은 내시경으로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말썽이 일고 있다.

문제가 된 내시경은 2012년부터 2014년 12월까지 노던BC대학(NUBC)병원에서 무려 3년에 걸쳐 사용됐다는 것. 이 내시경에는 대장내시경, 위내시경, ECRP 검사 등이 포함돼 있다.

북부 보건국 의약부 로널드 채프맨 회장은 문제는 내시경의 프리 클리닝(pre-cleaning) 과정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내시경 검사 후 검사를 한 의사나 간호사들이 공기와 물이 있는 좁은 관의 조직이나 액체를 세척할 책임이 있다. 매뉴얼에 따르면 세척 전에 내시경의 좁은 관을 30초 동안 씻어내야 하나 이 과정에서 일부 직원들이 이 시간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고 채프맨 회장은 설명했다.

채프맨 회장은 “제대로 세척되지 않은 내시경은 B형간염과 HIV 감염을 유발시킬 수 있다”면서 “그러나 BC질병통제센터가 이 감염의 위험이 매우 낮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북부 보건국은 해당 기간 중 내시경으로 인한 감염 발생은 없었으나 내시경 검사를 했던 환자들과 의사들에게 상세한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며 환자들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럴 당 40달러 대로 떨어진 국제유가는 붕괴된 것이 아니라 정상으로 되돌아온 것일 뿐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의 투자전문 금융회사 모건스탠리의 루시르 샤르마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불름버그와의 회견에서 “현재 미화 50달러 안팎의 원유가는 100년 간의 역사적 관점에서 볼 때 정상으로 돌아간 것이며, 평균 수준”이라고 규정하고 “국제유가가 배럴 당 50달러 벽을 깬 것이 불과 10년 전이라는 사실을 기억하는 사람이 많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국제유가의 표준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런던선물시장에서의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은 지난 2008년 6월30일 배럴 당 미화 139.83달러까지 올라갔으나 지난 13일에는 46.59달러로 67%나 하락한 바 있다.

샤르마 매니저는 “지난 2003년 하루 34만 배럴에 불과하던 중국의 원유 수입량이 2013년에는 570만 배럴로 십수배 급증했다”면서 “역사적으로 국제유가는 10년 오르고 다음 20년은 내리는 거대한 사이클을 그려왔다”면서 향후 10~15년은 국제유가가 안정적인 수준에서 거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샤르마 매니저는 “가격이 오르면 반드시 (장기적으로) 다른 대체 자원이 개발되거나 수요를 충족시킬 다른 방법이 나온다”고 그 이유를 설명하면서 “모든 것은 사이클이다. 고가는 저가의 씨앗을 뿌리고, 저가는 고가의 씨앗을 뿌리는 것이 자원 세계의 사이클”이라고 덧붙였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캐나다은행(BoC)이 향후 2~3년 사이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은 거의 없으며 오히려 내릴 가능성이 3분의1 쯤 된다고 미국의 투자은행 모건 스탠리가 예상했다.

모건 스탠리는 지난 16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급격한 국제유가 하락으로 인해 캐나다 경제에 대한 전망치를 수정할 수 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간 다수의 경제학자들은 2014년 중, 적어도 올 초에는 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점쳐왔지만 아직 그럴 조짐은 없는 상태다.

모건 스탠리는 “캐나다은행의 금리인상은 먼 훗날 일로 빨라야 2017년이 될 것”이라면서 “물가가 크게 오르지 않는 한 금리가 오르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보고서는 이어 저유가가 캐나다 경제에 전반적으로 미치는 영향 등을 감안하면 올해 안에 금리를 내릴 가능성이 3분의1쯤 된다고 점치고, 올해와 내년 캐나다의 경제성장율은 각각 1.8%와 1.5%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종전의 전망치 각각 2.5%와 2.3%에서 상당 폭 하향 조정된 수치다.

한편 루니화 환율에 대해서도 모건 스탠리는 “수개월 내에 캐나다 달러가 미화 80센트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만일 우리 예상대로 금리인하가 단행된다면 그 이하로 밀릴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의 기준금리 1%는 지난 2010년 9월 이후 4년 반 가까이 유지되고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p_remote_retrieve_bo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