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e 251

휘슬러 북부의 유령도시 브래디언(Bradian)이 중국 투자자에게 팔렸다고 2일 허핑턴 포스트가 보도했다.

휘슬러 북부의 브리지 리버 밸리(Bridge River Valley)에 위치한 브래디언은 지난 29일 중국의 차이나 총야그룹에 매각됐다. 부동산 중개인 존 러브레이스 씨에 따르면 지난 2010년 매물로 나온 5에이커 규모의 이 마을은 원래 리스팅 가격인 $995,000에 근접한 가격으로 팔렸다.

차이나 총야그룹의 마이클 밀스 대변인은 아직 계획을 밝히기는 이르지만 기업은 이 마을을 부활시킬 계획이며 방향이 전해지면 먼저 하수도, 쓰레기 처리, 거리 등 인프라를 정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러브레이스 씨는 “관심을 보인 잠재 구매자들의 절반 가량이 외국 기업이었다”고 밝히고 “아시아 투자자들이 기존의 주택에서 휴양지 부동산 쪽으로 점차 관심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투자자들이 처음에는 밴쿠버 지역 주택과 콘도에만 관심을 두고 있었으나 점차 리치몬드, 웨스트 밴쿠버 등 외곽으로 확대됐으며 농장, 비즈니스 그리고 이제 마을 전체에 이르기까지 BC주의 모든 부동산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4년 봄에만 많은 중국 투자자들이 남부 BC주 해안의 43 에이커 섬, 랭리의 156 에이커 농장 그리도 시셸트의 골프클럽 등을 사들였다.

밀스 대변인은 브래디언의 경우 위치와 아름다운 경관 뿐 아니라 낚시, 하이킹 등 모든 것을 즐길 수 있어 새로운 주거지를 찾는 사람들에게 매력적인 곳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암(Liam)과 올리비아(Olivia)가 2013년 BC주민이 가장 선호하는 신생아 이름으로 나타났다.

주 보건국이 최근 발간한 연간 통계자료에 따르면 두 이름은 2년 연속 BC주 최고 인기의 신생아 이름으로 기록됐다. 특히 올리비아는 지난 5년간 네 번이나 최고 인기 여아 이름 1위에 올랐으며 리암은 2012년 이썬(Ethan)에 1위 자리를 내준 후 2013년 다시 복귀했다.

올리비아에 이어 가장 인기 있는 여아 이름은 Emma, Sophia, Emily, Ava, Chloe, Charlotte,, Ella, Avery, Hannah, Isla, Isabella, Amelia, Lily, Abigail 순으로 나타났다.

남아는 리암에 이어 Mason, Ethan, Lucas, Benjamin, Logan, William, Alexander, Oliver, Noah, James, Jacob, Owen, Jack, Nathan 순이었다.

보건국에서는 매년 12월 그 전 해의 신생아 명부를 발표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BC주에서는 2013년 한 해 43,925명의 신생아가 탄생했으며, 이 중 남아는 22,491명, 여아는 21,434명으로 나타났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4년도 ‘최악의 황당 911 전화’ 톱 10

BC주 최대 규모의 911 응급 전화센터인 E-Comm은 지난해 911에 걸려온 최악의 전화 10은 다음과 같다고 소개했다.

1. 우리 동네 커피샵의 와이파이가 안돼요
2. 무단횡단하면 벌금이 얼마에요?
3. 피자가 신선하지 않으니 바꾸어 주세요
4. 여행사 전화번호가 몇번 인가요?
5. 택시를 추천해 주세요
6. 오늘이 공휴일인가요?
7. 주문한 음식이 식었어요
8. 분실한 안경을 찾게 도와주세요
9. 우리집 인터넷이 안 돼요
10.오늘이 며칠이죠?

메트로 밴쿠버, 선샤인 코스트, 스쿼미시-릴루엣, 북부 밴쿠버 아일랜드 등을 관할하는 E-Comm에서는 평균 2600통의 전화를 받는다.

조디 로버슨 대변인은 “신고 접수자들은 확실한 판단이 서기 전까지는 모든 전화를 위급상황으로 간주하므로 황당한 전화라도 확실한 판단을 위해 시간을 소비해야 한다” 며 “이런 전화는 정말 위급하게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도울 시간을 낭비하는 행위”라고 장난전화 자제를 호소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캐나다 고소득 CEO 톱100의 평균연봉이 2013년 기준 920만 달러를 기록, 금융위기 이전인 2007년 수준으로 되돌아갔다고 캐나다대안정책센터(CCPA)가 밝혔다.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의 735만 달러에 비해 25%나 증가한 이들 톱100 CEO들의 평균 연봉은 그 사이 12%가 오른 전국 근로자들의 평균 임금 $47,358의 195배에 해당하는 높은 수준이다. 15년 전인 1998년에는 그 차이가 105배였다. 소득불균형이 그만큼 커졌다는 의미다.

이 조사를 주도한 휴 맥킨지 연구원은 3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올해 첫 출근일인 1월2일 오전 11시41분, 아직 점심시간도 되기 전에 이들 톱100 CEO들은 이미 전체 근로자들의 평균 연봉을 챙긴 셈”이라고 비유했다. 이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소득 불균형이 더 이상 지속돼서는 안 된다”면서 “언젠가는 이 문제가 공론화 과정을 거쳐 뭔가 대책이 나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캐나다 최고액 연봉 CEO의 타이틀은 8,790만 달러를 받은 투자회사 ONEX의 제럴드 슈워쓰 CEO에게 돌아갔다. 그의 연봉에는 6,140만 달러의 스톡옵션과 2,520만 달러의 보너스가 포함되어 있어 스톡옵션과 보너스를 뺀 순수연봉은 130만 달러라는 얘기.

대안센터 보고서는 많은 고액연봉자들이 소위 ‘스톡옵션’ 이라는 제도를 이용해 거액의 세부담을 교묘히 피해감으로써 캐나다 세제가 개편될 필요성이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유가 하락으로 캐나다 경제가 휘청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올해 BC주 경제는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경제전망평의회(EFC)가 예상했다. EFC는 주 정부에 경제전망 정보를 제공하는 14명의 경제학자들로 구성된 사설연구기관이다.

평의회가 예상한 BC주의 올해 성장률은 지난해 2.3%보다 높은 2.7%. 이 같은 전망은 BC주가 원유가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알버타나 사스캐치원, 뉴펀들랜드 주와는 달리 관광업과 임업, 광산업, 천연가스생산 등 주력산업이 다변화 되어 있는 환경에 따른 것이라고 평의회측은 설명했다.

센트럴원크레딧유니언의 헬무트 페스트릭 수석경제연구원은 “전반적으로 작년보다는 경제적 환경이 나아 보인다”며 “이는 주로 회복세를 기록하고 있는 미국 경제와 낮은 루니화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BC비즈니스평의회(BCBC)의 켄 피콕 수석경제연구원도 같은 의견이다. 그는 “3%를 웃도는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미국경제가 가장 주요 요인”이라면서 “특히 목재가 BC주의 올 최대 수출품목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은 2013년 기준 BC주 전체 수출고 330억 달러의 반 가까이를 차지하는 제일의 수출대상지역이다.

경제학자들은 휘발유 값 하락으로 주머니 사정이 좋아진 소비자들의 씀씀이가 커지고 루니화 하락으로 미국쇼핑이 줄어들면서 국내 소매상들이 그 혜택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향후 7년 간 BC주에서는 모두 100만 개 가까운 일자리가 새로 생길 것이라고 주정부가 밝혔다.

정부는 회계법인 KPMG가 작성한 ‘BC 주의 2022년 노동시장 전망’;이라는 보고서에서 올해부터 2022년 사이에 창출될 일자리 98만5,100개 중 3분의 2는 베이비 부머들의 대량 은퇴로, 나머지 3분의1은 경제성장에서 비롯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보고서는 이들 일자리 5개 중 4개는 대학교육을 필요로 하는 고급직종이며, 44%가 숙련된 기술을 요하는 직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도 그 비율은 약 70% 정도다.

앤드루 윌킨슨 주 고등교육부장관은 “새해 들어 자신의 기술을 업그레이드하려 하거나 아예 새로운 직종을 시도하려는 사람들이 많다”며 “(정부에는)고용주들이 원하는 훈련을 도와줄 여러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으며, 인기직종에 관한 정보도 많이 축적되어 있다”며 이용을 권유했다.

KPMG보고서는 또 향후 7년 사이 밴쿠버를 비롯한 BC주 서남부에서는 ▲ 오일-가스 시추 직종, ▲ 지하광부, ▲ 광산-유전 계약자 및 감독관, ▲ 자원과 어업 부문 관리자, ▲ 검안사-접골사 등 보건관련 전문가 등의 일자리 증가비율이 가장 높은 5대 유망직종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가 전망한 향후 유망직종 60개 리스트는 http://ow.ly/Eb79f를 방문하면 볼 수 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재의 낮은 주유소 휘발유 값이 연말까지 유지될 경우 전국 운전자들이 올 한 해 120억 달러를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즉 지난 연말 전국 평균 휘발유 값인 리터당 98센트가 연중 지속되면 가구 당 매주 25달러씩 절약이 가능하다는 것. 이를 더 하면 월 100달러, 일년이면 1,200달러가 절약된다는 계산이 나온다.

보고서를 작성한 맥마스터대학 드구르트 비즈니스 스쿨의 마빈 라이더 교수는 CTV뉴스와의 회견에서 “가장 중요한 전제는 올 일년 내내 유가가 현재와 같이 낮은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단기적으로는 석유수출기구(OPEC) 회원국들이 원유를 감산할 가능성은 그리 높아 보이지 않는다”고 예상했다.

한편 CIBC월드마켓 보고서는 “국제유가가 배럴 당 2달러 떨어질 때마다 주유소 휘발유 값은 1센트씩 싸진다”며 “따라서 원유가격이 올해 평균 70달러가 되더라도 운전자들이 절약할 수 있는 금액이 여전히 100억 달러는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CIBC 보고서는 또 유가 하락이 일부 주 정부에게는 세수감소라는 악재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연방과 주 정부의 세수 감소가 130억 달러에 이르러 지출 삭감, 선거공약 불이행 등의 부작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캐나다 소비자신뢰지수(CCI)가 2013년 5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인 55.1까지 떨어졌다고 블룸버그-나노스가 최근 발표했다. 지역적으로는 알버타주를 포함한 원유생산 지역인 대평원주에서 하락 폭이 가장 크게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캐나다 최대 수출품목인 국제유가가 하락하고 루니화 가치가 5년 사이 최저수준으로 추락하는 등 부정적인 지표들이 소비자들의 자신감을 낮춘 결과로 풀이된다.

캐나다는 세계 3위의 석유매장량을 자랑하는 나라로 국제유가는 지난 6월 이래 49%가 하락했고, 미 달러화 대비 루니화 가치는 지난 1년 사이 8.7%나 떨어진 바 있다. 이에 따라 캐나다은행(BoC)은 캐나다 경제가 정상을 회복하려면 적어도 2년은 더 기다려야 한다고 예상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6개월 뒤 캐나다경제가 지금보다 나아질 것으로 본다는 응답비율이 2008년 이후 가장 낮은 15.2%를 기록한 반면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은 33.3%로 지난해 여름 조사 당시에 비해 배 이상 높아졌다.

또 향후 6개월 사이 전국 집값이 올라갈 것이라는 응답이 32.3로 낮아진 반면 지금보다 내려갈 것이라는 반응은 14.4%를 기록, 최근 1년 사이 그 비율이 가장 높아 소비자들의 주택시장에 대한 자신감이 하락 추세로 돌아섰음을 보여줬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모형비행기에 카메라를 장착한 드론(drone)이 새로운 부동산 홍보수단으로 인기를 더해가고 있다.

최근에 소형 드론을 구입했다는 한 중개인은 “지금까지 사용해온 구글 어스는 찍은 지 오래된데다 사진을 확대할 경우 희미하다는 단점이 있다’면서 “매물과 주변을 보여주는 데는 드론이 매우 훌륭한 도구”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매물은 자기 눈으로 직접보는 것이 역시 최선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한 투자회사의 CEO는 “드론은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추가도구에 불과하다”면서 “투자자들은 매물을 눈으로 확인하고 좋은 인스펙터를 통해 모든 것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점검하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그러나 “외지인들이 먼 길을 달려가 매물을 보기 전에 집에서 미리 주변환경을 둘러보기에는 유용한 수단”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드론이 매물을 공중에서 촬영함으로써 주변입지를 한 눈에 보여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업계전문가들은 최선의 방법은 역시 자기 눈으로 직접 보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외국인 투자자들의 캐나다 콘도 보유비율이 생각보다 낮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모기지주택공사(CMHC)가 전국 11개 주요 도시를 대상 삼아 작성한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외국인들의 콘도보유비율은 토론토가 2.4%로 가장 높고, 밴쿠버는 2.3%였다. 이어 몬트리올(1.5%), 빅토리아(1.1%), 오타와(0.7%), 퀘벡시티(0.6%) 순. 사스카툰과 캘거리는 각각 0.3%와 0.2%로 낮았고, 에드먼튼, 리자이나, 위니팩 등은 0.1%에 그쳤다.

그러나 몬트리올의 경우 다운타운과 넌 아일랜드로 지역을 좁힐 경우 그 비율은 6.9%로 높아지고, 밴쿠버도 버라드 지역은 5.8%, 토론토 중심은 4.3% 등으로 높아 외국인 투자자들이 도심 콘도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밥 두건 CMHC수석경제연구원은 “외국인 소유비율 조사는 이번이 처음이라서 아직은 너무 많은 결론을 끌어내기는 어렵다”고 조심스러워 하면서 “이제 겨우 퍼즐의 한 조각을 찾아낸 정도니 앞으로 함께 맞춰나가자”고 말했다.

Copyrights ⓒ 빅토리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p_remote_retrieve_body